2022.07.01 (금)

  • 맑음동두천 26.5℃
  • 맑음강릉 31.7℃
  • 맑음서울 28.0℃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0.8℃
  • 맑음울산 27.5℃
  • 맑음광주 28.9℃
  • 맑음부산 26.3℃
  • 맑음고창 29.3℃
  • 맑음제주 26.9℃
  • 맑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7.5℃
  • 맑음금산 26.9℃
  • 맑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29.7℃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뉴스

공원화 백지화… ‘행정타운화’ 급부상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당선인, 종합운동장 청사진은?

구청 등 운동장 부지로 이전… 인근 노후지역 ‘개발 마중물’ 역할 기대
처인 지역정가·주민들, 거시적 밑그림 통해 ‘동·서 불균형 해소’ 희망

 

[용인신문] 민선8기 이상일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가운데, 인수위가 제시할 용인종합운동장 활용 방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백군기 시장이 추진해오던 종합운동장 공원화 사업에 대해 이 당선인이 ‘전면 재검토’를 선언한 만큼, 인수위가 마련할 활용계획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시와 지역정가 등은 당초 백 시장이 추진해 온 공원화는 백지화 하되, 이 당선인이 선거 당시 발표했던 백화점 입지 등 복합개발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시에 따르면 처인구 마평동에 위치한 용인종합운동장은 당초 정찬민 전 시장 당시 버스터미널 이전 및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했지만, 백 시장이 이를 백지화하고 공원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백 시장이 진행 중인 공원화 사업은 설계비 10억 원을 포함해 주 관중석 리모델링과 녹지공간 조성 등 건축 및 토목공사(철거 포함) 예산 100억 원 등 총 150억 원이 투입된다.

 

운동장 일대에 6만 2443㎡ 규모의 도심 속 평지형 자연공원과 랜드스케이프 지상 주차장(150면), 북카페 등을 짓기로 계획된 공원화 사업은 현재 철거공사 등 약 6%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 처인구청 이전 등 우선 검토 ‘필요’

백 시장이 추진해 온 ‘종합운동장 공원화’사업은 당초부터 처인구 지역 시민 대부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해 왔다. 백 시장이 주장하는 평지공원보다는 정 전 시장이 추진했던 ‘개발’에 우호적이었던 셈이다.

 

실제 주민들은 이 당선인의 공원 백지화에 대해 대부분 긍정적인 분위기다. 특히 백화점 등 생활편의 시설 유치를 희망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백화점 및 대형 유통시설 입지는 사실상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중론이다. 처인구 구도심 지역 내 개발밀도가 대형 유통시설이 들어올 만큼 시장성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처인구보다 인구밀집도 및 소비 여력이 높은 광교지구에 입점한 갤러리아 백화점의 경우 만성적자를 이기지 못하고 최근 매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주민들이 원하는 도시 발전을 위해서는 도시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향에서 종합운동장 활용문제가 검토돼야 한다는 목소리다.

 

처인구 지역정가와 도시계획 전문가들은 백화점 등 유통·편의시설 입지보다, 넓은 관점에서 처인구 구도심 개발을 이끌 수 있는 계획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중앙동과 고림동 지역의 구도심 개발을 염두에 둔 큰 틀의 계획이 필요하다는 것.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노후된 처인구청사를 비롯한 공공시설 재배치가 우선돼야 한다는 분석이다.

 

노후 공공시설 이전으로 구 도심지역 재개발 여력 등을 만들고, 종합운동장 인근 노후 취락지구 개발 여건을 조성해 줘야 한다는 설명이다.

 

실제 처인구청 인근 구도심은 현재 재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용인8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이 노후 주거지역으로 분포돼 있다. 결국 8구역 재개발이 완료되면 인근지역과 도시격차가 발생해 도시미관은 물론, 지역 불균형이 심화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또 종합운동장 인근 마평동 지역 역시 고림지구와 보평지구 등 인근지역에 진행 중인 주택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심각한 지역 불균형 사례로 남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도시계획업계 관계자는 “처인구 구도심의 경우 구청을 중심으로 한 옛 주거지역의 노후가 심각한 만큼, 이 지역의 개발 여력을 만들어줄 필요가 있다”며 “구청 등 관공서가 종합운동장으로 이전하게 되면, 종합운동장 인근 마평동 지역 내 노후 주거지역 개발 여력도 동시에 살아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지역정가, 임기 초부터 의지 갖고 시작해야

지역정가 역시 용인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노후 공공기관 재배치가 매우 필요하다는 목소리다. 특히 이 같은 공공기관 재배치의 경우 임기 초반부터 추진하지 않을 경우 동력을 잃게 될 가능성이 높아, 취임 초반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 처인구청 이전 및 재건축 등의 경우 지난 2007년 처인구청사 정밀안전진단 결과 안전등급 D등급으로 ‘사용불가’ 판정을 받으며 필요성이 제기돼 왔지만, 번번히 무산돼 왔다.

 

매 집행부마다 집권 후반부로 갈수록 구청 인근 구도심 지역 표심 등을 우려해 청사 이전을 주저해 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민선8기 집행부의 경우 상황이 달라졌다는 평가다. 처인구청 인근에 재개발사업이 진행중인 만큼, 인근지역 상인 및 주민들을 설득할 수 있는 ‘명분’이 생겼다는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종합운동장 인근지역 역시 구청과 관공서 입지로 구도심 개발 여력이 자연스럽게 발생하게 돼, 인근 중앙시장 등의 활성화와 도시 발전을 함께 꾀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처인구청 인근 재개발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구청을 종합운동장으로 이전한다면 이전 비용 마련은 물론, 수지·기흥과 비교되는 처인구 구도심의 동·서 불균형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공원화 사업을 위해 펜스를 설치한 뒤 철거공사가 진행 중인 용인종합운동장 모습. 운동장 공원화 사업의 백지화를 선언한 이상일 용인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마련할 종합운동장 활용 계획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