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31.0℃
  • 구름조금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30.8℃
  • 흐림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9.0℃
  • 제주 27.1℃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0℃
  • 흐림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종합

폭염에 가장 안전한 도시 ‘용인특례시’ 선정

시, 폭염 피해 최소화 위한 대책 눈길

[용인신문] 한양대학교 건설환경시스템공학과와 주식회사 부린 부설연구소가 ‘사회·경제적 인자를 고려한 우리나라의 폭염 취약성 평가’ 논문을 통해 용인시가 폭염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가장 낮은 도시라고 평가했다.

 

연구진은 녹지면적, 병상과 의사 수 등 복지·의료 분야 인프라, 인구 1만 명당 무더위 쉼터 수, 건강취약연령인구 비율 등 세부 지표를 활용해 자치단체별로 비교했다. 용인에 이어 경기 성남시, 경기 고양시, 경남 창원시, 경기 남양주시 등이 뒤를 이었다.

 

무더위를 넘어선 폭염은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발생시키는 자연재해 중 하나로써 농작물, 축산물, 수산물의 폐사 외에도 에너지 소비, 도로·철도 변형 등 사회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용인시는 그늘막을 비롯한 폭염저감시설 확대, 살수차 운영, 건강취약계층 맞춤형 방문 건강관리 등 폭염에 대비한 다양한 시책을 펼치며 농가와 축사 등 작업 현장에 폭염에 따른 농작물 관리 요령을 배포하고, 가축들의 면역력을 높여 폐사를 예방하는 면역증강제도 지원했다.

 

또한 홀로어르신, 만성질환자, 장애인 등 건강 취약계층 4562가구의 온열 질환을 막기 위해 보건소 인력 14명이 각 가정을 방문해 혈압, 혈당 등 기본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폭염 대비 행동 요령도 안내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폭염으로부터 시민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꼼꼼하게 살피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도 폭염으로 인한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건강 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폭염특보 발생 시, 도로변 열기를 식히고 과열로 인한 도로 노면변형을 막기 위해 살수차 3대를 동원, 도심 곳곳 203km 구간에 물을 뿌리고 있으며, 보행자가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는 동안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유동 인구가 많은 처인구 역북동 명지대입구 사거리, 기흥구 기흥역사거리, 수지구 로얄스포츠센터사거리 등 827곳엔 그늘막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704곳보다 123개 늘어난 수치로 이달 중 79개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처인구 역북동 명지대사거리에 설치되어 있는 그늘막 모습.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