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5.6℃
  • 박무울산 25.5℃
  • 맑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성남 판교에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경기도, 플랫폼시티 등에 14만 8000㎡ 규모 부지 확보 청사진
소부장·반도체·R&D 시설 유치… 전문인력 양성 허브화 계획

[용인신문] 경기도가 용인 플랫폼시티와 성남 판교에 반도체클러스터를 구축키로했다. 현재 개발사업이 추진 중인 이들 지역에 반도체 관련 부지를 확보, 반도체기업 유치와 전문인력 양성 등을 위한 시설을 건설하겠다는 것.

현재 조성 중인 제3판교테크노밸리, 제2판교 글로벌비즈센터, 용인플랫폼시티의 일부인 약 14만 8000㎡(4만 5000평)를 반도체 육성 전용공간으로 확보해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이 같은 계획은 김동연 지사의 공약인 반도체·미래차·바이오 산업을 3대 글로벌 첨단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것과 새 정부의 반도체 초강대국 전략을 연계한 것이란 게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와 성남시, 용인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주택도시공사(GH), 용인도시공사 등 6개 기관은 지난달 21일 ‘제3판교테크노밸리, 글로벌비즈센터, 용인플랫폼시티 내 반도체 전용공간 조성계획’을 공동으로 발표했다.

 

이날 도가 발표한 사업별 구상에 따르면 오는 2024년 조성될 제3판교테크노밸리에는 전체 면적 58만 3000㎡ 중 자족시설 용지 일부인 약 3만 3000㎡(1만평)를 반도체 전용공간으로 별도 배정했다.

 

이곳에는 시스템반도체 산업육성의 핵심인 팹리스(설계)뿐만 아니라 파운드리(위탁생산),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의 R&D(기술·개발) 시설투자를 우선 유치해 반도체 창업·육성 공간을 조성한다.

 

내년 2월 문을 열 제2판교 글로벌비즈센터는 연면적 9만 5000㎡ 중 약 1만 6000㎡(5000평)를 반도체 우선 입주공간으로 지정했다.

 

미래형 복합 자족도시인 용인플랫폼시티는 전체 면적 275만 7000㎡ 가운데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산업시설용지 약 9만 9000㎡(3만평)를 확보했다.

 

여기에 연구개발(R&D)부터 제조공정까지 가능한 반도체 소부장 전용 클러스터를 조성하면서 2026년부터 반도체기업이 건축공사를 할 수 있도록 용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산업 집적화를 통해 제3판교테크노밸리와 글로벌비즈센터에서 6997명, 경기용인플랫폼시티에서 6072명의 고용효과를 각각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판교·용인 일대에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해 ‘잘 사는 경제수도 경기도’가 미래 성장동력을 더욱 확보할 것”이라며 “토지 공급방안 등에서도 공공성을 더 확보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3판교테크노밸리는 경기도와 성남시, LH, GH가 공동으로 지난 2018년부터 진행 중인 사업으로, 총 사업비 1조 3756억 원을 들여 오는 2024년 완료를 목표로 조성하고 있다.

 

또 경기도와 용인시, GH, 용인도시공사가 시행하는 용인플랫폼시티는 첨단산업과 상업, 문화 등 다양한 기능을 도입한 경제 신도시로, 오는 2029년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기도가 발표한 제3판교, 용인플랫폼시티 반도체 클러스터 위치도.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