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5.6℃
  • 박무울산 25.5℃
  • 맑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7℃
  • 구름조금고창 24.5℃
  • 맑음제주 28.2℃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6℃
  • 맑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뉴스

새 시장·기존 산하기관장 ‘불안한 동거’

지방선거 이후 시장 바뀌면 산하기관장 줄사퇴 악순환
지역 정가·공직사회 내부서 또 교체 필요성 제기 논란
기관장·별정직 인사 과정 ‘종교단체’ 입김도 차단 시급

 

[용인신문] 지방선거 이후 시장 교체 때마다 논란이 돼 온 용인시 산하기관장들의 거취를 두고 공직사회와 지역정가가 또 술렁이고 있다.

 

이상일 시장은 지난달 취임 후 현재까지 산하 기관에 대해 이렇다 할 의사 표현을 하지 않고 있지만, 지역 정가와 공직사회 내부에서부터 산하기관장들의 교체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

 

전임시장의 시정운영 철학 등에 맞춰 임용됐으니, 현 시장에 맞춰 새로 임용돼야 한다는 목소리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진행될 산하기관장 임용에 대형교회 등 정치적 목적에 따른 특정단체 개입과 엽관제식 임용도 근절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시에 따르면 현재 시장이 임명할 수 있는 용인시 산하기관장은 용인시정연구원장과 용인도시공사 사장, 용인시 자원봉사센터장, 용인시 청소년미래재단 대표, 용인 인재육성재단 이사장, 용인문화재단 대표, 용인시 축구센터 상임이사, 용인시 산업진흥원장 등 8명이다. 이중 인재육성재단은 무보수 명예직이다.(표 참조)

 

지난달 29일 현재 이들 중 사의를 표명한 사람은 이동무 청소년 미래재단 대표이사 단 한 명이다.

 

시 공직사회와 지역정가에 따르면 전임 시장이 임용했던 산하기관장의 경우 새 집행부 출범에 맞춰 자리를 비워 주는 것이 관행처럼 이어져왔다.

 

현 시장의 시정 철학 등에 맞춰 산하기관도 운영돼야 시청을 비롯한 시 전체의 공공기관 운영이 원활하기 때문이다.

 

실제 역대 시장 취임 후 대부분의 산하기관장들은 자리를 비켜주었다. 재신임 여부 등을 놓고 일부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도 있지만, 결국 모두 교체됐다.

 

현 산하기관장들을 임명한 백군기 전 시장 역시 취임 후 사법기관 수사를 받고 있던 용인도시공사를 제외한 산하기관장을 모두 교체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시장이 바뀌었다는 이유로 전임자를 밀어낸 자리에 앉은 사람들이, 상황 변화를 나몰라라 하는 것은 도의에 안 맞는 것 아니냐”며 “현 시장이 산하기관장 거취에 대해 굳이 언급하지 않았더라도, 그동안 용인시로부터 받은 혜택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산하기관장 등 임용, 대형교회 입김 근절돼야

한편, 공직사회 내에서는 앞으로 진행될 산하기관장 및 별정직 임용 과정에 역대 시 집행부에서 벌어졌던 종교단체 등의 개입을 차단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공직 내에서는 그동안 향후 선거 등을 염두에 둔 정치적 계산에 따라 산하기관장 등의 임용에 일부 대형교회 등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이 공공연한 비밀이라는 전언이다.

 

실제 민선 5기 당시에는 특정 대형교회 개입으로 시장 비서실 직원이 채용됐고, 민선 7기의 경우 다수의 산하기관장 임용 과정에 지역 내 두 곳의 대형교회가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설명이다.

 

또 민선 6기의 경우 시장이 다니는 특정 대형교회에 다수의 시 공직자들이 등록하는 사례도 발생했었다는 전언이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시장 역시 시민들의 표를 받아야 하는 터라, 목회자의 영향을 많이 받는 대형교회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는 현실”이라며 “그러나 이제는 정치적 목적의 산하기관장 임용 관행도 끊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