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7.9℃
  • 구름조금서울 20.3℃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0.8℃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7.9℃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마트료시카ㅣ이설야

[용인신문]

 

마트료시카

                          이설야

 

 

나는 몇 개의 거울을 들고서 달렸다

 

똑같은 것들이 슬퍼보였다

 

죽은 지 오래된 얼굴들은 더 안쪽 깊은 곳에 있다.

 

이설야는 1968년 인천에서 태어났다. 2011년 『내일을 여는 작가』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고산문학대상, 박영은 작품상을 받았다.

「마트료시카」는 러시아의 나무로 깎은 인형인데 인형 속에 인형이 들어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러시아 여행객은 이 목각인형을 하나씩은 사가지고 귀국 한다. 이설야의 서정적 자아가 마트로시카에 투영된 시로 분열된 자아가 있음을 고백 한다. 똑 같아서 슬퍼 보이는 인형은 곧 그녀 자신이다. 죽은 자들을 모두 기억 한다. 기억의 깊은 곳에 있는 죽은 자는 오래 전에 죽은 자이다. 창비 간 『내 얼굴이 도착하지 않았다』중에서. 김윤배/시인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