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7.9℃
  • 구름조금서울 20.3℃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0.8℃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3℃
  • 흐림강진군 17.9℃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뉴스

내년도 용인시 생활임금 시급 1만 1190원

올해 대비 3.4% ‘인상’… 월 급여 233만 8710원

[용인신문] 용인시 특례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 1190만 원으로 확정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생활임금위원회를 열고 2023년도 용인시 생활임금을 올해보다 3.4% 인상한 시급 1만 1190원으로 정했다.

 

정부가 정한 내년 법정 최저임금액인 시급 9620원보다 1570원 많은 수준이다. 주 40시간 기준 209시간 일을 할 경우 내년에는 월 233만 8710원을 받게 된다.

 

생활임금은 근로자의 주거비, 교육비, 문화비 등을 전체적으로 고려해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하며 실질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각 지방자치단체가 정하는 임금을 말한다.

 

통상적으로 정부가 고시하는 최저임금보다는 액수가 많지만, 각 자치단체별로 차이가 있다. 시 소속 기간제 근로자, 출자·출연기관 소속 근로자 등 1360여명이 이 임금을 적용받게 된다.

 

단순노무 공공근로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등 국·도비 보조사업 근로자나 생활임금 이상의 급여를 받고 있는 근로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앞서 시는 지난 2016년 ‘용인시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한 후 생활임금제를 도입해 매년 시 생활임금위원회가 결정한 생활임금을 결정·고시해왔다.

 

시 관계자는 “생활임금은 최저임금의 한계를 보완하고, 저임금 근로자의 처우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적용하고 있다”며 “이 기준이 민간으로 널리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시 생활임금위원들이 내년도 생활임금 결정을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