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9.2℃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7.8℃
  • 맑음대구 9.0℃
  • 구름조금울산 12.1℃
  • 구름많음광주 10.0℃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11.2℃
  • 흐림제주 14.1℃
  • 구름조금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7.1℃
  • 흐림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3℃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시 캐릭터, 조아용 페이퍼 토이 ‘인기몰이’

용인예술과학대학 이수정씨 재능기부 ‘화제’

[용인신문] 용인특례시 공식 캐릭터인 조아용이 지역 내 대학 재학생의 재능 기부로 ‘페이퍼 토이’로 제작돼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시는 지난 8월 말 출시된 조아용 페이퍼토이가 지금까지 300개 이상 팔리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페이퍼토이는 종이를 소재로 한 장난감, 인형 등을 말한다. 소재가 종이라 친환경적이고 비용이 저렴한 데다, 표현의 범위가 다양해 디자인 분야에서 인기가 많다.

 

최근에는 어린 시절 한 번씩 종이 좀 접어본 키덜트족 사이에서도 페이퍼토이 만들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조아용 페이퍼토이는 용인예술과학대학교 토이캐릭터디자인학과에 재학 중인 이수정(22세)씨가 3개월에 걸쳐 개발했다.

 

시 복지정책과 관계자가 조아용 페이퍼토이를 만들고 싶다는 의견을 용인예술과학대학교 관계자에게 전달했고, 이것이 이 씨에게 전해진 것.

 

이 씨는 교수님의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 마침 학교 수업 중에 ‘3D 모델링’ 디자인 수업이 있어 이를 활용해 조아용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구현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용인시민으로서 재능을 기부해 보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

 

하지만 도면 개발은 쉽지 않았다. 가장 힘들었던 것은 초등학교 고학년이 혼자서도 쉽게 접어서 만들 수 있을 정도의 난이도로 도면을 구현하는 것. 너무 어렵지도 너무 쉽지도 않아야 했고, 다 완성된 후에는 적당한 크기의 귀여운 실물이 나와야 했다.

 

한 도면을 수십 번씩 프린트 해 접어보고 다시 수정하는 과정을 거쳤다. 공강 시간이나 방과 후를 활용해 3개월간 땀 흘린 결과, 가로 8cm 세로 10cm 높이 12.5cm 크기의 앙증맞은 모양의 조아용 페이퍼토이가 탄생했다.

 

이 씨는 “제가 개발한 첫 상품이 판매되고,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서 너무 신기하기도 하고 뿌듯하다”며 “판매 수익이 어려운 이웃의 자립을 돕는 일에도 쓰인다고 하니 더 마음이 좋다”고 말했다.

 

시에서 위탁받아 조아용 굿즈를 생산, 판매하는 용인지역자활센터는 오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시즌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입체성을 강조한 3D 페이퍼토이는 제작과정에서의 세밀함도 필요하고 창의력까지 높일 수 있는 좋은 교육 도구이기도 하다”며 “많은 시민들이 자녀들과 함께 만들기에 도전해 보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아용 페이퍼토이를 개발한 용인예술과학대학 이수정(오른쪽) 학생이 친구와 조아용 페이퍼토이로 제작한 조아용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용인시 제공)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