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7.0℃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4.5℃
  • 맑음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5.2℃
  • 구름많음고창 4.5℃
  • 맑음제주 7.5℃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2.0℃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교육

단국대 ‘반도체 공정기반 기술’ 1억원에 기술이전

반도체 공정기반 기술 이전에 성공한 박재형(좌), 이승기 교수

 

[용인신문] 단국대학교(총장 김수복)는 지난 29일 반도체 공정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차세대 센서 전문기업 ㈜엠엔텍에 기술이전 했다.

 

이전한 기술은 전자전기공학부 박재형·이승기 교수의 ‘기판 관통 구조물 및 이의 제조방법’과 ‘기반 관통 구조물을 포함하는 소자의 패키지 기술’로 국내 및 미국 특허를 받았으며 이 기술이전료는 1억 원이다.

 

박 교수에 따르면 이 기술은 반도체 소자가 제작되는 실리콘 기판의 윗면을 식각해서 미세구조 패턴을 만들고 유리 기판을 접합한 후 미세구조 내부에 유리를 재흘림하면서 채움으로써 다층 복합구조를 갖는 반도체 소자의 제작 및 패키징 기술로 적용될 수 있다. 기술이 적용될 경우 반도체 제작시 반도체 신호의 손실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고 소자의 제작 단가 인하 및 전체 구조물의 크기도 절반 가까이 감소시킬 수 있다.

 

박 교수는 “유리 재흘림 기술을 적용해 웨이퍼 단위의 유리 기판에 크기 25~50㎛, 높이 300㎛에서 다양한 크기로 관통구조 제작이 가능하다”며 “구조적으로 안전하고 우수한 전기적 특성을 보유한다”고 밝혔다.

 

기술을 이전받는 ㈜엠엔텍 정승환 부사장은 “단국대학교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글라스 재흘림(리플로우) 공정을 통한 기판 관통 구조물을 개발해 반도체 시장에서 원천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투자 계획을 밝혔다.

 

이승기·박재형 교수 연구팀은 반도체 공정 기술을 기반으로 마이크로/나노 소자, 바이오센서 및 웨이퍼 단위 패키징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미세전기기계시스템(MEMS)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김수복 총장은 “국가전략산업인 반도체를 포함해 다양한 미래산업분야에서 산학협력이 활성화되고 기술이전이 상시화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국대학교는 이번 기술이전 건을 포함해 올해 24억 원의 기술이전 수입을 달성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