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2.8℃
  • 박무서울 -1.5℃
  • 박무대전 -4.3℃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0.1℃
  • 연무광주 -2.0℃
  • 구름조금부산 3.3℃
  • 맑음고창 -5.5℃
  • 흐림제주 5.7℃
  • 구름조금강화 -5.0℃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7.9℃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뉴스

설 명절 연휴 화재 절반 ‘부주의’ 원인

용인소방서 “전열기·화기사용 주의 당부”

[용인신문]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연휴중 발생한 화재원인의 절반이 ‘부주의’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용인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설 연휴중 경기도에서는 화재 512건, 인명피해 28명(사망 4명·부상 24명), 재산피해 74억 원이 발생했다.

 

화재발생 장소는 주거시설이 138건(27.0%)으로 가장 많았고, 산업시설 78건(15.2%), 임야와 차량 각각 45건(8.8%), 생활서비스시설 38건(7.4%) 등의 순이었다. 화재원인은 부주의가 262건으로 51.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124건(24.2%), 기계적 요인 64건(12.5%) 등의 순이었다.

 

특히 설 연휴 기간에는 평소보다 임야와 주거시설 화재의 비율이 각각 124.3%, 6.8% 증가했는데, 이는 가족, 친지의 방문이 증가함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설 연휴 기간 부주의 화재 262건 중 불씨 등 화원이나 가연물 방치가 66건, 쓰레기소각 29건, 논,임야 태우기 15건으로 42%를 차지했는데, 전체기간 평균에 비하여 37.6%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용인소방서는 불필요한 소각행위를 삼가고, 소각 시 불씨가 완전히 사라지기 전 자리를 떠나지 말 것을 당부했으며, 화재가 발생할 만한 화원을 취급할 때는 관할 소방서에 사전 신고할 것을 강조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설 연휴 화재 원인의 대부분이 부주의에 의한 것인 만큼 주의를 기울인다면 충분히 화재를 예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며 “전열기구 근처에는 불이 붙기 쉬운 물건을 두지 말고 화기를 이용한 음식물 조리 시에는 절대 자리를 비워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설 명절 당시 발생한 처인구 남사읍 단독주택 화재 모습. (용인소방서 제공)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