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0.3℃
  • 박무서울 -1.1℃
  • 박무대전 -3.2℃
  • 박무대구 -1.1℃
  • 박무울산 1.3℃
  • 박무광주 0.6℃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4.0℃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6.0℃
  • 구름조금금산 -6.1℃
  • 구름조금강진군 -1.4℃
  • 구름조금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황윤미의 Smart Eye

 

[용인신문] 축의금을 적게 냈다가 욕을 먹는 사례가 화제가 되고 있다. 결혼식 식대가 최소 8만 원을 넘어서는 곳이 많아지면서 5만 원 낼 거면 밥을 안 먹고 오던가, 아예 참석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축의금의 기준을 정해주는 블로그나 지난해 통계까지 찾아보면서 고민하는 시대가 왔다. 물가까지 뛰면서 3만 원짜리 축의금은 사라지고 차라리 친분이 없다 싶으면 축하 이모티콘으로 대신한다. 축하하는 마음을 봉투에 다 담을 수는 없는 것이고, 담긴 만큼이 마음이라 생각하지도 않으며, 귀한 시간 내어준 이들의 정성에 감동하는 아름다운 예식은 없을까. <글‧사진: 황윤미 객원 사진기자>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