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0.3℃
  • 박무서울 -1.1℃
  • 박무대전 -3.2℃
  • 박무대구 -1.1℃
  • 박무울산 1.3℃
  • 박무광주 0.6℃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4.0℃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6.0℃
  • 구름조금금산 -6.1℃
  • 구름조금강진군 -1.4℃
  • 구름조금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어느 날 30초ㅣ이수진

어느 날 30초

                              이수진

 

설산 고산 모두 일어나 바람의 혼돈에 물을 줄 때 우리를 지켜주던 산과 들의 잔별들 그리고 골목의 화초들

 

죽을 힘 다해 죽어가던

남국

 

우리는 꾸욱꾸욱 걸어 바다에 이르러서야

봇물처럼 하얗게 피어나는 밤하늘 볼 수 있었다

 

이수진은 충남 아산에서 태어나 계명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과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2009년 『현대시』로 등단하여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어느 날 30초」는 시인의 상상력이 즐겁게 펼쳐진 시다. 산다는 것은 지극히 짧은 시간들의 연속이다. 그 짧은 초단위의 시간이 연속적으로 다가와 하루가 만들어지며 한 달이, 일 년이, 십 년이, 일생이 완성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수진 시인의 30초는 그녀의 일생에 닿는다. 그녀가 보려는 것은 하얗게 피어나는 밤하늘이다. 죽음의 하늘인 것이다. 하얀 밤하늘은 죽음의 상징으로서의 하늘이다. <여우난골> 간 『우리가 사과처럼 웃을 때』중에서. 김윤배/시인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