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28.3℃
  • -강릉 28.2℃
  • 맑음서울 29.7℃
  • 연무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7.3℃
  • 맑음광주 28.8℃
  • 흐림부산 28.3℃
  • -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8.6℃
  • -강화 26.8℃
  • -보은 27.9℃
  • -금산 28.6℃
  • -강진군 28.1℃
  • -경주시 27.2℃
  • -거제 29.7℃
기상청 제공

4.11 총선

이우현(새), 김민기(민), 한선교(새) ‘당선’

37만 4301명이 투표, 55.65% 투표율

제19대 용인시 국회의원으로 새누리당 이우현, 민주통합당 김민기, 새누리당 한선교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4·11총선 용인시의 경우 전체 유권자 67만 2599명(부재자 제외) 중 37만 4301명이 투표, 55.65%의 투표율을 보였다.

선관위에 따르면 ‘갑’ 선거구의 경우 전체 22만 9917명의 유권자 중 11만 8423명이 투표, 51.51%의 투표율을 기록했으며, 이우현 당선자는 이 중 5만 9823표를 획득(50.52%), 5만 5840표를 얻은 우제창 후보를 따돌렸다. 무소속 박승천용 후보는 1883표를 득표했다.

총 12만 6739명이 투표한 ‘을’ 선거구에서는 김민기 후보가 6만 8122(53.75%)표를 획득, 새누리당 정찬민 후보를 1만 400표차로 누르고 당선됐다.

‘병’선거구의 경우 99%의 개표율을 보인 11일 오후 11시 현재 한선교 후보가 6만 6820표를 득표, 당선을 확정했다.

 

   

 

이우현 당선인은 “시민들이 몰아 준 표는 지역에 헌신하고 잘못된 것을 바로잡으라는 염원이라 생각한다”며 “용인을 보다 살기 좋은 도시로, 대한민국 제일의 도시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봉사하겠다”고 말했다.

 

   

 

김민기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정치 제대로 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을 걸었고, 이는 용인시민 여러분께 드리는 약속”이라며 “시민 여러분의 끊임없는 격려와 성원을 가슴에 새기고, 시민의 입이 돼 시민이 가라는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3선 고지에 오른 한선교 후보는 “수지여러분께서 용인 최초의 3선을 만들어 주었다”며 “시민들이 준 3번째 사랑을 앞으로 4년 동안 국민이 원하는 정치, 국민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키는 진정성 있는 정치로 꼭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