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1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포토뉴스

시인의 눈에 비친 남과 북, 그리고 통일…

고은 시인 ‘북한문화예술의 전통과 현대/통일이라는 서사시’ 특강

   

단국대학교 한국문화기술연구소는 지난 10일 제23회 전국학술대회의 일환으로 고은 시인의 '북한문화예술의 전통과 현대/통일이라는 서사시'라는 주제의 특강 시간을 마련했다.

단국대 인문관 소극장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300여명이 참석, 고은 시인은 자신이 바라본 세계 역사 속의 남북 통일문제와 문화예술에 대해 열띤 강연을 했다.

   
고 시인은 김대중 정권시절 남북정상회담장에서 낭독했던 시의 창작배경과 당시의 상황을 생동감있게 설명하고, 낭송하는 등 반세기 넘게 한국 문학의 산증인으로 살아왔음을 여실히 보여줬다. 그는 현재 단국대 석좌교수로 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