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5 (화)

  • -동두천 15.5℃
  • -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5.7℃
  • 구름많음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8.3℃
  • 구름조금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18.3℃
  • 부산 16.4℃
  • -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19.0℃
  • -강화 13.4℃
  • -보은 13.2℃
  • -금산 16.8℃
  • -강진군 16.9℃
  • -경주시 20.0℃
  • -거제 17.2℃

민생의정을 묻다9-<김기준 시의원>

"처인 . 기흥 . 수지 맞춤형 도시기반시설 정책 필요"

 

제7대 용인시의회 임기가 1년 남짓 남았다. 총 27명으로 출범한 7대 시의회는 제6대 시 집행부와 함께 100만 대도시 초석을 만들 것이라는 희망과 기대로 출범했다. 용인신문은 임기의 3/4을 보내고 있는 시의원들을 차례로 만나 지역현안에 대한 시의원들의 견해와 앞으로의 의정활동 계획에 대해 들어본다. <편집자주>

 

 

산업단지 난개발. . . 서부권 난개발 반면교사 삼아야

처인지역은 미래신성장 산업 . 환경 . 사람 미래의 땅

 

Q) 7대시의회 후반기에 도시건설위원회에 처음 배정됐다. 복지위와 차이점은?

 

=지난 6대 시의회 4년과 7대 전반기 2년 등 6년 동안 복지위원회에서 활동했다. 도시계획 및 부동산 분야에 대해 대학에서 공부했지만, 복지분야에 관심이 많아 그동안 복지위 활동을 고집했었다. 복지위는 국·도비 예산비중이 높고, 시민들에게 어떤 혜택을 얼마만큼 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많은 곳이다. 하지만 도시위는 도시를 도시답게 가꿔나갈 수 있는 정책 등에 대해 고심해야 하는 곳이다. 특히 용인은 서부권 개발붐과 함께 난개발 홍역을 치린 곳이다. 도시위원회가 중요해지는 이유다. 도로 및 기반시설에 대해 예산의 집중과 분배가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Q) 서부권 난개발, 이제 치유됐다고 할 수 있는가?

 

= 수지와 기흥지역 아파트 개발로 파생된 기반시설부족 문제, 이것이 난개발이다. 용인형 난개발 치유는 현재 진행형이다. 수지지역의 경우 가장 심각했던 도로 . 교통문제가 어느 정도 치유됐지만, 문화·체육 시설 등 생활편의시설은 여전히 부족하다. 또 개발 마무리 단계인 기흥지역은 이제 도로는 물론, 문화·체육 등 생활편의시설도 부족하다. 경전철 부채 탕감 등으로 시 예산상황이 조금 나아졌다. 이제 도시기반시설에 예산을 효율적으로 투입해야 한다. 그러나 시 집행부가 또다시 과거의 무리한 사업추진을 반복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우려스럽다. 과도한 산업단지 유치 정책이 우려의 근원이다. 미래 먹거리가 될 산업단지 유치는 환영하지만, 지금같은 유치 일변도의 정책은 산업단지 난개발이 될 가능성이 높다.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Q) 기흥·수지에 비해 처인구는 상대적으로 낙후됐다. 발전 방향을 제시한다면?

 

= 박근혜 정부에서 수도권 규제를 대폭 완화하며 또다시 용인지역에 개발붐이 일어났다. 현재 금융권 규제로 잠시 주춤하는 모습이지만, 조만간 다시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용인지역에서 개발붐이 이어질 곳은 처인구 밖에 남지 않았다. 수지·기흥과 같은 ‘주택일변도’의 개발은 지양돼야 할 것이다. 처인구는 미래신성장산업과 환경, 사람이 조화 된 도시로 발전해야 한다고 본다. 첨단산업단지 및 수익성 높은 농작물 등 이른바 6차 산업이 접목된 도시가 이상적이라 생각한다.

 

Q) 기흥구 상갈동 문화의거리가 말뿐인 거리로 전락됐다는 지적이 있는데.

 

= 과거 문화의거리 조례 제정 후 용인시는 보정 카페거리와 상갈동 백남준미술관 일대를 문화의거리로 지정했다. 상업시설 중심의 카페거리는 어느정도 활성화 되고 있지만, 상갈동은 제자리걸음이다. 예산부족 등으로 차순위로 밀렸기 때문이다. 상갈문화의 거리는 기흥호수공원과 백남준미술관, 경기도 박물관, 경기도 어린이 박물관, 민속촌, 경기도 국악당 등이 연계된 체류형 관광상품으로 꾸려져야 한다. 하지만 이 같은 프로젝트는 시 예산만으로는 실현되기 어렵다. 또 외국인과 이곳을 방문하는 관광객의 입장에서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 외부투자와 함께 해외 사례 등을 접목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