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1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100만 도시, 소방 . 경찰 '제자리'

 


용인시 인구가 지난 9월 말 100만을 넘어섰다. 시 승격 직전인 지난 1995년 말 기준 인구가 24만 여명에서 불과 22년 만에 4배 이상 급증한 셈이다. 그러나 인구증가와 함께 늘어나야 할 재난기구 등은 20년 전과 비슷한 모습이다. 


도시가 팽창하고 인구가 늘어나면서 시 행정조직은 물론 세무서와 우체국 등 각종 행정기관 역시 증가했지만, 소방서와 경찰서 등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 공공기관은 여전히 제자리에 머물고 있다. 지난 2010년 용인서부경찰서가 설립되고 소방서 역시 각 지역별 119안전센터가 들어섰지만, 급격히 증가한 도시 인구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지역 국회의원들과 기초·광역의원 등 정치권과 행정기관 등에서 소방서와 경찰서 신설을 촉구하고 있지만, 정부와 경기도는 예산 및 시급성 등을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용인지역 내 소방시설은 처인구에 위치한 소방서 1곳과 각 지역별로 설립된 119안전센터 11곳이 전부다. 용인시와 인구수가 비슷한 인근 성남시와 고양시의 경우 소방서 2곳과 안전센터 10곳을 운영 중이다.



각 지자체 면적이 성남시 141k㎡, 고양시 268k㎡, 용인시 591k㎡인 것을 감안하면, 용인소방서는 성남의 3.5배, 고양시 2배에 달하는 넓은 지역을 한 곳에서 감당하고 있는 형국이다. <표 참조>


관할지역 면적이 넓다보니 처인구 역북동에 위치한 용인소방서에서 수지구 동천동까지의 출동시간은 평균 63분이 소요된다. 이 지역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할 경우 도 재난안전본부 차원에서 광역대응체제에 돌입하지만, 현장을 지휘해야 할 용인소방서 출동이 늦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발생하는 셈이다.


소방인력 1인당 담당인구 수 역시 2800여 명으로, 성남시(2330명)와 고양시(2290)명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소방 및 재난 전문가들은 100만이 넘는 인구와 서울시의 98%달하는 면적 등 용인소방서의 적정한 통솔범위가 넘어섰다는 분석이다. 특히 광교신도시와 흥덕지구, 서천지구 등 도시화가 이뤄진 지역을 중심으로 소방대상시설이 급증하고 있어 소방서 신설이 매우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실제 경기도 내 31개 시·군 소방서의 평균 관할인구는 38만 5000명 수준이다.


* 잦은 신고 … 소방인력 피로도 ‘증가’


인구가 증가하면서 119신고 접수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반려동물 관련 신고 등 사소한 신고까지 급증하면서 소방관과 119구조대원들의 피로도도 동반 상승하는 모습이다.


구급차 2대를 운영 중인 수지 119안전센터의 경우 하루 평균 32건의 구급출동을 하고 있다. 소방차 한 대 당 16건 씩 출동하는 셈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24시간 3교대로 이어지는 근무상황에서, 업무에 돌입하면 잠시의 쉬는 시간도 없이 늘 출동해야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수지119안전센터와 보정·구갈 안전세터의 경우 ‘기피부서’가 된 지 오래다.


남종섭 도의원(더불어민주당)은 “면적은 작고 인구 및 소방시설이 밀집돼 있는 서부권을 감당할 수 있는 소방서 신설이 매우 절실하다”며 “현재 경기도와 도 재난안전본부 측에 (신설을)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김준연(더불어민주당)의원은 “경기지역 광역 소방안전 시스템 강화를 위해서라도 용인지역 내 소방서 신설이 필요하다”며 “동탄신도시 등과 인접한 지역에 소방서를 신설하면 오히려 경기 남부권 재난안전 시스템도 한 층 두터워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측은 100만 도시가 된 용인지역 내 소방서 신설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예산이 문제다. 토지가격이 비싼 용인서부권에 소방서를 신설할 경우 최소 290억 원에서 320억 여원의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토지매입비용만 최소 160억 원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상대적으로 낮은 용인지역 내 화재발생율 및 구급출동 대응 역시 소방서 신설 시급성을 낮추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김민기 국회의원(더민주·용인을)은 “도시규모와 인구 등을 보면 소방서나 경찰서 신설이 시급함을 인정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좋은 치안 및 안전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안전기관 신설의 발목을 잡고있다”며 “100만 도시에 걸맞는 사회안전 서비스를 위해 소방서 및 경찰서 신설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