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6℃
  • 흐림강릉 11.2℃
  • 서울 10.6℃
  • 대전 13.2℃
  • 대구 13.7℃
  • 울산 14.0℃
  • 광주 14.2℃
  • 부산 15.8℃
  • 흐림고창 15.0℃
  • 제주 17.4℃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1.0℃
  • 흐림강진군 14.8℃
  • 흐림경주시 13.6℃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문화






()용인문화재단은 이상사회를 실천하려 노력했던 정암 조광조(1482-1519) 선생을 기리기 위해 '3회 정암문화제'를 지난달 27~28일 양일간 심곡서원과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개최해 다양한 체험행사와 공연을 펼쳤다.


27심곡서원에서 놀다는 수지구에 위치한 심곡서원에서 진행됐으며 2m 높이에서 펼쳐지는 줄타기, 가야금, 대금이 어우러진 국악공연, 문화해설사에게 듣는 심곡서원 이야기, 서책 만들기마패 만들기부채그림 그리기활쏘기 등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성균관 유생 조광조, 과거급제하다란 주제의 과거 체험은 참가자와 부모 모두에게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이 됐다.


28일에는 가무극 큰선비 조광조공연이 있었다. 사약을 받은 조광조가 자신을 둘러싼 바람과 음악과 대나무 사이에서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으로 시작해 그의 일대기를 약 100분간 그려냈다. 10명의 악사와 16명의 무용수가 그려낸 조광조의 고뇌는 관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3회째를 맞은 정암문화제는 조광조 선생의 숭고한 정신을 창작가무악을 통해 시민에게 널리 전파하고 용인시의 대표 문화콘텐츠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또한 심곡서원의 실제 유생들이 어린이를 대상으로 붓글씨 지도를 하고 경연대회 실제 심사를 하는 등 어린이와 자연스런 교감을 통해 유교 사상의 깊고 숭고한 사상을 거부감 없이 체험해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용인신문 - 박기현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