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
  • 서울 2.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4.7℃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시 예산중 복지분야 ‘30.98%’ 차지

2조 4644억 원 중 6187억원 ‘지출’



[용인신문] 지난해 용인시 예산 규모가 24000억 원을 넘어선 가운데, 복지 분야에 가장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 지난달 30일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2018년 결산기준 지방재정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용인시 세 총계는 24644억으로, 전년도 22253억 원에 비해 10.7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회계 기준으로 세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분야는 복지로 30.98%를 점유했으며 다음은 수송 및 교통(21.84%), 일반공공행정( 8.29%), 국토·지역개발(7.72%), 환경보호(5.66%) 순으로 집계됐다.


항목별 세출현황 중 증가액이 가장 많은 분야는 사회복지로 지난 20175410억 원에서 지난해 6187억 원으로 777억 원이 증가했다. 이어 수송 및 교통 분야는 520억 원 늘어난 4361억원, 국토·지역개발 분야는 466억 원 증가한 1542억 원 순으로 집계됐다.


교육비 지출은 271억 원 늘었으나 전년도 지출이 적었던 까닭에 54.4%로 증가율 1위를 차지으며 국토·지역개발 분야 지출도 43.4%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문화 및 관광 분야 지출은 감소했다.


세입은 일반회계가 23992억 원, 공기업 특별회계가 3159억 원, 기타 특별회계 1377억 원, 기금 1521억 원 등으로 집계됐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