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6℃
  • 흐림강릉 13.0℃
  • 맑음서울 16.5℃
  • 구름조금대전 15.5℃
  • 흐림대구 15.7℃
  • 흐림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4.4℃
  • 흐림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13.7℃
  • 흐림제주 18.1℃
  • 맑음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뉴스

담배꽁초 투기 신고하면 포상금 1만원

용인시, 내년부터 폐기물 불법처리 신고 포상금 ‘대폭 인상’
과태료의 10%→20% 비닐봉지 담긴 쓰레기 투기는 4만원


[용인신문] 내년부터 용인지역 내 길거리에서 담배꽁초 등을 무단 투기하는 것을 신고하면 1만원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


용인시가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 신고 포상금을 현행 과태료의 10%에서 20%로 대폭 인상한다. 시민들과 함께 쓰레기 무단 투기나 불법소각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서다.


시는 내년부터 담배꽁초나 휴지 등 손에 들고 있던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리는 것을 신고하면 1만원, 쓰레기를 비닐봉지나 보자기 등에 담긴 쓰레기를 무단투기 하는 행위를 신고하면 4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지난 8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용인시 폐기물 관리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내년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시민들이 이 같은 강화된 규정을 알 수 있도록 연말까지 계도·홍보하고 포상금 지급 상향 내용을 안내할 방침이다.


인상한 포상금은 폐기물 관리법에서 정한 현행 과태료의 20%이다.


세부적인 포상금 지급 기준은 담배꽁초나 휴지 등 휴대한 쓰레기를 버리는 경우 1만원 비닐·천보자기 등에 쓰레기를 담아 버리는 경우 4만원 관광지 등에서 쓰레기를 무단투기 하는 경우 4만원 차량이나 손수레 등의 장비를 이용해 쓰레기를 무단 투기 하는 경우 10만원 사업 활동 중 발생한 쓰레기를 무단투기하거나 불법 소각하는 경우 20만원 생활폐기물을 무단으로 매립하는 경우 14만원 등이다.


시가 이처럼 쓰레기 투기 등에 대한 신고포상금을 대폭 올린 것은 매달 과태료 부과가 100여건이 넘는데도 쓰레기 무단 투기, 불법소각 등 폐기물 불법처리가 줄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올바른 폐기물 배출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시민 교육에 더욱 힘 쓰겠다신고포상금 상향 조정에 맞춰 시민들과 함께 쓰레기 무단 투기 없는 깨끗한 도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