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민주시민연대, 이재명 도지사 구하기 동참

사법부 현명한 판단 촉구 탄원 성명



[용인신문] 무죄를 선고받은 1심과 달리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받아 대법원 심리를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선처해달라는 탄원이 곳곳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용인지역에서도 이 지사에 대한 구명활동이 확산되고 있다.


(가칭)용인민주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지난 4일 용인시청 내 평화의 소녀상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법원 판결을 앞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용인민주시민연대 탄원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양승학 전 용인시의회 의장과 엄교섭 경기도의원. 박남숙, 이미진, 안희경, 김진석 용인시의원 등 정치인을 비롯해 시민연대 회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시민연대 측은 성명서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법원 판결이 예상되는 12월 이전까지 용인시민들을 대상으로 서명 운동 등을 이어갈 것이라며 지역 내 다양한 시민단체들과 연대해 2심 판결의 부당함을 알리고 선처를 탄원하는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이 지사의 정책역량과 도정철학을 공감하고 지지하는 시민들로 이루어진 자발적인 조직으로, 대법원 탄원 서명운동을 위해 한시적으로 결성됐다.


김성태 사무국장은 지난달 23일부터 용인시 전역에서 가두 서명운동을 진행했고 현재까지 1025명의 탄원 서명을 모집했다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통해 사법 정의가 세워져, 경기도정의 공백으로 혼란이 발생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