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6.7℃
  • 구름많음강릉 ℃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8.9℃
  • 맑음제주 11.9℃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8.0℃
  • 맑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뉴스

세계 3대 반도체장비 기업, 용인 ‘둥지’

램리서치, 지곡 산단에 입주 ‘협약’
업계, 사실상 본사 R&D센터 이전

 

[용인신문]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 기업인 미국의 ‘램리서치(Lam Research)’ 연구개발센터(R&D)가 용인시에 들어선다.

 

용인시와 램리서치는 지난 20일 용인시장실에서 반도체 제조공정의 핵심장비 연구·개발센터인 ‘한국테크놀로지센터’를 기흥구 지곡일반산업단지에 건립하기 위해 산업용지를 수의계약으로 우선 공급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램리서치코리아의 서인학 회장과 김성호 사장, 지곡산단 사업시행자인 ㈜신삼호의 김언식 회장 등이 참석했다.

 

테크놀로지센터는 연구개발뿐 아니라 엔지니어링 기능도 갖춰 일반 R&D 센터보다 위상이 더 큰 것으로, 사실상 본사 연구개발(R&D)센터를 한국으로 완전 이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램리서치의 R&D센터 용인 입지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체와 미래 기술을 공동 개발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램리서치는 미국 어플라이드머티어리얼즈, 네덜란드 ASML과 함께 세계 톱3 반도체 장비업체로 꼽힌다.

 

협약에 따라 램리서치는 지곡산단 내 산업용지 1만∼2만㎡를 공급받아 내년 3월부터 반도체 장비 및 솔루션 개발을 위한 테크놀로지센터를 조성한다.

 

램리서치의 테크놀로지센터는 지곡산단 산업용지(4만6천592㎡)의 21.5%에서 최대 43%를 사용하게 된다.

 

용인시와 신삼호는 램리서치가 이른 시일 내 연구센터를 건립할 수 있도록 산업단지 계획 변경과 선분양, 준공 전 토지사용 등 행정지원을 하고, 부지조성 원가가 합리적으로 산정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내년 12월 완공 목표인 지곡산단의 현재 공정률은 10%가량으로, 이미 진입도로가 완성돼 내년 초부터는 부지 조성과 건축 공사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

 

김성호 램리서치코리아 사장은 “용인에 테크놀로지센터를 건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돼 기쁘다. 한국 반도체산업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세계적인 반도체 장비업체인 램리서치가 용인시에 테크놀로지센터를 건립하기로 한 것을 107만 용인시민과 함께 환영하고, 적극적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