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5.8℃
  • 대전 23.5℃
  • 대구 23.3℃
  • 울산 24.5℃
  • 광주 23.8℃
  • 부산 26.3℃
  • 흐림고창 24.6℃
  • 제주 31.0℃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용인의 문화예술인

앵글에 담아낸 ‘인연의 끈’

용인의 문화예술인 2. 사진 작가 한향순

      

 

[용인신문] 사진작가 한향순씨의 작품은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시공의 스케일이 남다르다.

 

대 자연의 웅장함과 태고적 신비가 어우러져 벅찬 감동을 주는가 하면, 자연속에 숨어있는 원시종족의 삶은 인문학적 사유를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그녀의 사진은 깊고 폭 넓다.

 

그녀에게 사진은 단순한 대상의 재현이 아니다.

 

대상에 메시지를 입혀 재해석한다고 할까.

 

아름다우면서도 메시지를 담고 있는 사진. 때론 수필처럼 사진을 읽는 묘미를 준다.

 

사실 그녀는 사진 찍기 오래전부터 수필가로 활동해온 중진 수필가다.

 

 

79년 여성동아에 논픽션이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글쓰기를 시작했다. 한국일보문화센터에서 제대로 수필작법을 배우기도 했다.

 

그녀는 자아를 부풀리고 수사에 치중하는 글쓰기를 지양해 늘 자아성찰을 담아내는 철학적이고 인문학적인 글쓰기를 해왔다.

 

수필에 메시지를 담아내던 솜씨는 사진 찍기에 반영돼 남들보다 수월하게 메시지가 투영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그녀는 글의 힘으로 사진을 찍었고, 사진의 힘으로 수필을 써내려갔다.

 

그녀에게 사진은 언어였다. 그녀는 사진과 수필을 넘나들며 대상을 의미화 시키는 작업에 열정을 쏟았다.

 

그녀는 2008년부터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2007년 보름정도 떠났던 남미 여행에서 사진작가의 촬영 장면을 목격한 그녀는 다시 보기 힘든 자연의 풍광을 놔두고 돌아가야 한다는 사실에 초조함을 느꼈다. 기억에 담아두기에는 언젠가 잊혀질 풍경이기에 서둘러 사진을 배워야겠다고 생각했다. 여행이 끝난 후 곧바로 실행에 옮겨 사진을 배우고 찍으면서 사진 세계에 푹 빠져들었다.

 

초기 여행사진, 인물 사진에서 벗어나 최근에는 현대 사진의 변화의 흐름에 올라탔다.

 

심상사진이다. 심상사진은 메시지를 담아내는 사진이다.

 

 

한향순씨는 심상사진을 찍는 일에 열중하고 있다. 그녀가 요새 심상사진을 찍는다고는 하지만 어쩌면 처음부터 작품에 메시지를 담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할 수 있다.

 

그녀는 본래부터 사진의 본질을 메시지 전달이라고 정의 내렸고 줄곧 그런 작품 활동을 해왔다.

 

물론 최근에 그녀의 메시지 작업이 강화된 것은 사실이다.

 

사진인구 5000만시대를 맞아 필연적인 변신일 수 있다. 재현에 뛰어난 아마추어들이 너무 많아졌기 때문이다.

 

“현대 사진의 흐름은 재현이 아니라 어떻게 표현하는 가에 방점을 둔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반인과 차별화된 작품을 내놓기 위해서는 인문학적, 철학적 소양이 필요해졌습니다. 사고를 키워 하고 싶은 이야기를 사진으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합니다.”

 

한향순씨는 “사진은 그 사람이 하고 싶어 하는 내면의 말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의 두 번째 개인전 ‘인연의 끈’이나 세 번째 개인전 ‘신기루’는 심상사진의 전형을 보여준다.

 

그녀는 사진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뜨리면서 강렬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메이킹 작업을 시도했다.

 

추상적 메시지를 현실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다양한 오브제 작업을 시도했다.

 

‘인연의 끈’ 전시에서 추상적 개념인 ‘인연’을 구체적 형상으로 보여주기 위해 밧줄이나 끈을 사용했다.

 

심상사진은 치밀한 기획과 연출 하에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찰라의 순간을 찍기 위해 새벽과 한밤중을 마다 않고 카메라를 챙겨들고 출사를 떠났던 때와는 사뭇 다르다.

 

‘신기루’ 전시를 위해서는 비누 방울을 만들어내는 도구를 구입해 역시 추상적 의미인 신기루를 표현했다.

 

터져 버리는 비누방울이 주는 상징성을 담아내는 작업은 쉽지 않았다. 다양한 장소를 선정해야 했고, 비누방울을 띠우기 위해 타인의 도움이 필요했다. 그동안 사진은 철저히 혼자서 하는 작업이었다면 이제는 누군가의 도움과 협업이 필요해지는 순간이다.

 

한향순씨는 여러 메시지를 표현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인연이다. 개인전 ‘인연의 끈’에서 보여줬던 작업은 앞으로 어떤 형태로든 변화하면서 또 다른 인연의 모습을 담아낼 것이다.

 

“사람은 태어나면서 여러 인연에 속해 있습니다. 의지가 되고 보호막이 되는 인연도 있고 굴레처럼 벗어나고 싶은 인연도 있습니다. 인연을 만들어주는 것은 하늘의 몫이지만 인연을 이어가는 것은 인간의 몫이라는 것을 살면서 깨닫고 있습니다.”

 

한향순 작가는 현재 한국사진작가협회 용인지부장을 맡고 있으며, 94년 수필공원으로 등단, 한국문인협회, 산영문학회, 에세이문학회, 수필문우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수필집 ‘불씨’ ‘한줄기 빛을 찾아서’, 사진집 ‘삶의 여정 喜, 怒, 哀, 樂’, ‘인연의 끈’ 등을 펴냈고, 부부사진전 ‘삶의 여정 喜, 怒, 哀, 樂’, 개인전 ‘인연의 끈’, 부스전 ‘신기루’(대한민국 국제 포토페스티벌 2018년 예술의전당)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