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1.2℃
  • 맑음대구 12.4℃
  • 흐림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11.6℃
  • 맑음부산 11.6℃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3.2℃
  • 구름조금강화 10.5℃
  • 맑음보은 9.6℃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조금거제 14.6℃
기상청 제공

뉴스

“시장 역임 검증된 후보… 지역발전 적임자”

총선 특집, 선택 4.15 국회의원 선거 // 후보 인터뷰
1. 정찬민 용인갑 미래통합당 예비후보

 

 

 

[용인신문]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 사태 등으로 시민들의 관심은 ‘선거’보다 ‘감염병 예방’에 몰려있는 모습이다.

 

용인신문은 유권자들의 현명한 ‘선택’에 도움을 주기위해 각 정당 공천이 확정된 예비후보들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한다. 당초 선거구 별로 출마 후보들의 인터뷰를 게재 할 계획이었지만, 각 정당의 공천이 늦어지며 선거구와 무관하게 후보 인터뷰를 진행한다. <편집자주>

 

4년간 현장 누비며 지역현안 파악
처인구 교통 불편 대중교통 개선
남사 물류단지 재임중 허가 ‘루머’
용인 미래먹거리 개척자 지지 호소

 

Q) 출마의 변은.

= 지난 4년 동안 용인시장을 역임했고, 전국을 돌며 취재 현장을 누빈 경험이 있다. 누구보다 현실과 문제, 그리고 앞으로의 미래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모든 걸 종합해 볼 때 적임자라 생각했고, 앞으로 용인과 지역을 위해 열심히 일해보고자 출마했다.

 

Q) 처인구 발전을 위한 대표공약이 있다면?

= 처인구는 그 무엇보다 교통문제가 1호다. 아침이면 서울 출근길에 10m, 100m씩 줄을 서는 현장이 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울 출퇴근 주민들은 더 늘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선 3~4개 아파트 단지에서는 심각한 교통문제가 빚어지고 있다. 머지 않아 더 심각한 교통난이 나타날 것은 불보 듯 뻔하다. 교통대책이 최우선인 이유다. 해법은 전철이다.

 

여기에 대중교통을 활성화해야 한다. 주민 삶의 질을 위해 필수적인 것이 대중교통 개선이다.

 

Q) 직전 용인시장을 역임했다. 총선출마를 결심한 이유는?

= 4년 간 시장을 해 보니, 시장이 할 일과 국회의원이 할 일이 있다. 자치단체장으로 할 수 있는 부분에 한계를 느꼈다. 총선 출마를 결심한 결정적 계기다. 중앙부처, 정부 산하기관 등과의 접촉이 불가피한 부분이 있다. 정부와 직접 해결할 수 있는 위치가 국회의원이고, 단체장과 정부를 이어주는 가교 역할도 국회의원이 해야 한다. 처인구 발전을 앞당기는 것이 내가 해야 할 소임이라 판단했다.

 

Q) 국회의원을 국정을 운영하는 위치다. 후보자가 생각하는 정치란?

= 국회의원과 지방단체장, 지방의원이 할 일을 분리하는 시각이 많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지방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은 물리적 거리상 국회 일정 등을 위해 서울로 상경해 활동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수도권은 1시간 이내에 이동이 가능하다.

 

영역구분 없이 ‘마을 이장 같은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 시장이 할 일을 돕고, 지방의원이 할 일도 직접 할 수 있는 ‘올 라운드 플레이어’가 국회의원의 역할이라 생각한다. 크고작은 일에 몸소 뛰는 국회의원이 되겠다.

 

Q) 처인구는 용인정치1번지임에도 불구, 굴곡이 많다. 입장은?

= 역대 시장님들과 국회의원님들에 좋지 않은 역사가 있었다. 시장 재임시절 학교로 가 학부모, 학생들과 토론하는 일이 있었다. 당시 학생들의 질문 대부분이 용인정치의 흑역사와 채무 제로에 대한 부분이다. 시장으로서 이런 흑역사는 끊어야겠다는 결심을 했고,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잘 지켜왔다. 우리 후손들에게 용인지역 정치인도 깨끗하고 정의롭고 정직하다는 인식을 남겼고, 빚 없는 용인시가 됐다는 자부심도 있다.

 

Q) 남사 물류단지 허가를 두고 논란이 있다. 입장은?

= 남사 한숲시티에 이사 한 후 놀랐다. 지역 커뮤니티에 ‘지산 물류단지’를 본인이 허가했고, 이는 한숲시티 주민들을 업신여긴 것이라는 글이 보았기 때문이다.

 

시장이 모든 것을 알 수 없는 부분이긴 하지만, 도의적 책임이 있다면 사과를 하기 위해 당시 자료를 다시 챙겨봤다. 확인해 보니 물류단지 개발행위허가 및 건축 및 착공 허가 등은 모두 제 전임 시장 당시 인가됐다. 재임기간 중 소소한 변경 등은 있었지만, 큰 변화는 없었다.

 

특히 시장 임기 2일을 남긴 2018년 6월 28일 대규모 증설허가를 해 주었다는 부분은 전혀 사실과 다른 내용이었다. 임기를 이틀 남긴 시장이 할 수 있는 부분도 없었지만, 당시 열린 도시계획 심의에서는 증설요구에 대해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이후 현 백군기 시장 취임 후인 2018년 8월 7일 열린 도시계획심의에서 해당 내용이 통과됐다.

그럼에도 심지어 “임기 이틀 남기고 한 몫을 챙겼다”는 음해도 있었다. 적극적인 해명을 했고, 이제 많은 시민들이 사실을 알게 됐다. 사실과 다른 내용을 알려온 것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다.

 

Q) 유권자에게 한마디.

= 총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유권자 여러분께서 후보의 면면을 살피시고, 많은 일들이 산재한 처인구에 누가 적합한 것인가 판단해 주길 바란다.

 

또 미래 먹거리를 위해 누가 노력했는가. SK는 누가 유치를 시작했고 플랫폼시티, 30여 개에 이른 산업단지는 누가 추진했고, 체무제로 및 각종 난제를 누가 해결했고, 용인을 떠나지 않고 해결할 사람이 누군가를 잘 살펴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시길 부탁한다.


배너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