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10.5℃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9.8℃
  • 구름많음울산 9.2℃
  • 맑음광주 10.5℃
  • 구름조금부산 10.6℃
  • 맑음고창 6.5℃
  • 맑음제주 12.9℃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0.4℃
  • 구름많음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공직자 톡톡튀는 아이디어
‘자가격리 모니터링’ 전국 보급

행안부, 운영정보 공유키로… 중대본 수범사례 선정

[용인신문] 용인시 공직자가 코로나19 확진환자 접촉자 등의 모니터링 효율을 높이기 위해 개발한 원스톱 관리 시스템을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자체에 보급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18일 시 소속 공직자가 전국 최초로 개발해 운영 중인 이 관리 시스템을 행정안전부가 공유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관리 대상자들의 인적사항과 일자별 건강상태, 담당공무원 지정업무 등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체계화한 것으로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자체 구축했다.

 

약 400명의 모니터링 담당자들은 보건소에서 지정해준 대상자와 매일 통화하거나 자가 격리자 안전보호 앱으로 증상을 확인한 뒤 전산시스템에 특이사항을 입력하면 된다.

 

등록된 내용은 보건소 등 유관부서 관계자들이 즉시 열람할 수 있어 정보를 취합·공유하는 절차가 3단계에서 1단계로 줄었다.

 

이전까지는 380여명의 담당 공무원이 매일 자가 격리자를 모니터링한 결과를 문서로 작성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 또 모든 담당자가 모니터링을 마친 뒤에나 취합된 내용을 공유할 수 있었다.

 

모니터링 결과를 취합해 공유하는 절차가 매우 번거로웠을뿐 아니라, 모든 대상자의 모니터링이 끝나야 취합된 내용을 공유할 수 있어 신속한 방역 대응이 어려웠다.

 

그러나 시 공직자가 만든 웹 시스템을 통하면 모니터링 결과를 문서로 작성하는 불편함이 없어지고, 보건소와 시청 방역 관련 부서가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모니터링 결과를 즉시 열람할 수 있다.

 

웹 시스템 개발 비용은 전혀 들지 않았고 개발을 완료하는데 나흘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한다.

 

이 시스템을 개발한 행정과 강철민 실무관(7급)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자가 격리자 모니터링에 많은 공무원이 투입됐다”며 “모니터링 결과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업무 절차를 단축시키기 위해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 시스템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수범사례로 선정돼 인근 시군에서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고 행안부 요청에 따라 운영정보를 공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19 자가격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한 용인시청 김철민 실무관


배너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