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시, 소상공인 자금수혈 130억 투입

백 시장 “8월 중 경영안정지원금 지급 추진”
코로나 직격탄, 소상공인·학원·택시 등 포함

[용인신문] 용인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학원, 택시 운송종사자 등을 위해 130억 원의 경영안정지원금을 준비하는 등 제2차 경제지원 대책을 마련한다.

 

백군기 시장은 지난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진행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8월 중 시가 자체적으로 이 같은 규모의 경영안정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시의회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는 6월 중으로 관내 각 어린이집에 최대 290만원까지 시설 운영금이나 보육교사 인건비의 일부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등에 금융권 대출 1307억 원과 지급보증서 발급 899억 원, 특례보증 및 이자차액보전 33억 원 등 2239억 원의 금융지원을 했다.

 

또 시는 13일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무급휴직자 등 1248명에게 총 5억9800만원의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

 

백 시장은 “가계에 대한 지원이 어느 정도 마무리 돼가는 단계”라면서“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개인사업자를 비롯한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 지원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시가 이처럼 소상공인과 중소기업까지 지원하는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못지않게 경제활동 위축으로 인한 피해가 커 내수나 고용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시는 지난달 9일부터 재난기본소득, 돌봄지원금 등의 자금이 풀리면서 재래시장과 골목상권에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등 지역경제에 어느 정도 활력이 붙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