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0.2℃
  • -강릉 19.2℃
  • 서울 19.1℃
  • 대전 18.5℃
  • 대구 19.0℃
  • 울산 18.8℃
  • 광주 20.9℃
  • 부산 18.9℃
  • -고창 22.4℃
  • 흐림제주 29.6℃
  • -강화 19.7℃
  • -보은 18.1℃
  • -금산 18.3℃
  • -강진군 24.7℃
  • -경주시 18.9℃
  • -거제 20.1℃
기상청 제공

뉴스

플랫폼시티 조성 ‘탄력’ 전망… 5자 보상 협의

토지주, 주민대책위 ‘출범’… 보상·재정착 등 협상 ‘돌입’

[용인신문] SK 하이닉스 반도체 산업단지와 함께 용인지역 내 굵직한 현안 중 하나인 플랫폼시티(바묵보정 신도시) 조성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주민들이 공식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경기도와 용인시 등 관계기관과 협상에 나서기로 한 것.

 

용인플랫폼시티 사업지의 토지주들이 주민대책위원회를 창립하고 사업 주체인 경기도, 경기도시공사, 용인시, 용인도시공사와 토지보상, 재정착 등에 대한 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주민대책위는 지난 20일 오후 2시 용인시청 야외음악당에서 창립 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대책위는 이날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용인시와 경기도에 적극 협력하고, 회원들의 권익증진과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하기로 결의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백군기 용인시장, 용인시의회, 경기도의회, 도와 시의 간부공무원 등을 차례로 면담하고 사업의 성공을 위해 협력하면서 회원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활동할 방침이다.

 

김병돈 위원장은 “용인시, 경기도, 국토부, 의회, 국회가 사업의 성공을 위해 적극 협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토지소유자, 지장물 소유자, 권리보상 대상자 등 모든 회원이 정당한 보상을 받고, 세입자 등 거주자들이 재정착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용인플랫폼시티는 용인시 기흥구 보정·신갈·마북 일원 275여만㎡를 대상으로 5조9600여억 원이 투자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첨단산업과 상업, 주거, 문화·복지 공간이 어우러진 자족도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용인시가 용인 GTX역세권 일원을 전략적으로 개발하는 도시기본계획을 수립 중에 있고,지난해 5월 정부의 제3기 신도시 건설계획에 포함되며 사업성이 높아졌다.

 

여기에 경기도, 용인시, 경기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양해각서를 체결하였으며, 용인시의회, 경기도의회에서 사업추진 동의안이 통과되는 등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어 개발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사업은 경기도시공사가 95%, 용인도시공사 5%의 지분을 가지고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3월 용역이 발주돼 개발계획 수립, 실시설계, 인허가 절차가 진행 중이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 4월 플랫폼시티 토지주 1320명에 공문을 보내 ‘토지사용 동의’를 요청했다.

 

플랫폼시티 주민대책위 창립총회 모습.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