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 (일)

  • 흐림동두천 12.7℃
  • 흐림강릉 15.5℃
  • 서울 14.6℃
  • 흐림대전 12.2℃
  • 흐림대구 10.7℃
  • 흐림울산 12.3℃
  • 광주 11.4℃
  • 흐림부산 14.0℃
  • 흐림고창 11.8℃
  • 구름많음제주 15.0℃
  • 흐림강화 14.7℃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7℃
  • 구름많음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9.4℃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뉴스

이탄희 의원, 교내 감염병 환자 지난해 50만 7000명… 4년새 5배↑

“초·중·고 감염병 취약 학생 위한 실효성 높은 대안 마련돼야”

[용인신문] 지난해 초중고교 등 학교 내 법정감염병 환자 수가 최고치를 기록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 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법정감염병에 걸린 초중고 학생 수는 50만 7734명으로, 4년 전인 2015년 10만 535명에 비해 5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감염병 환자의 66.9%가 면역력이 약한 초등학교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법정감염병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1만 6563명으로 집계됐다.

 

9세 이하 어린이가 6456명(39.0%)이었고 10대는 2407명(14.5%)이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 오프라인 등교 수업이 크게 줄어든 올해 상반기에는 학교 내 감염병이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까지 학교 현장에서 급속도로 번지는 주된 질병은 인플루엔자(감기)였다.

 

2019년 초중고등학교 학생에게 가장 많이 발병하는 감염병은 감기(45만 300명)였으며, 수두(2만 6560명), 수족구(2만 352명), 유행성선염(4094명), 급성호흡기감염증( 1175명) 순이었다.

 

이 의원은 “신종플루와 메르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이 자주 발생하고 앞으로도 또 다른 감염병이 유행할 수 있다”며 “교육.보건 당국은 감염병에 취약한 학생들을 위해 실효성 있는 대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