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 (일)

  • 흐림동두천 12.7℃
  • 흐림강릉 15.5℃
  • 서울 14.6℃
  • 흐림대전 12.2℃
  • 흐림대구 10.7℃
  • 흐림울산 12.3℃
  • 광주 11.4℃
  • 흐림부산 14.0℃
  • 흐림고창 11.8℃
  • 구름많음제주 15.0℃
  • 흐림강화 14.7℃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7℃
  • 구름많음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9.4℃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뉴스

정춘숙 의원, 임금근로자의 4.5배
“고소득층 걸맞는 책임 필요”

“요양기관 의사 월평균 수입 1342만원… OECD 최고 수준”

[용인신문] 국내 요양기관 근무의사의 월평균 수입이 2018년 기준 임금근로일자리 노동자에 비해 4.5배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용인시병·재선)은 지난 8일 국회입법조사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8년 기준 요양기관 근무의사의 월평균 세전 수입은 1342만원이라고 밝혔다.

 

통계청 ‘임금근로일자리 소득 결과’에 따르면 2018년 평균소득은 297만원으로, 요양기관 근무의사의 월평균 수입은 임금근로일자리 평균소득에 비해 약 4.5배 높은 수준이다.

 

정 의원에 따르면 2018년 기준 OECD 국가의 전문의 소득수준은 평균임금보다 약 1.5~3.6배 높은 수준이다. 폴란드의 경우 고용된 전문의 소득수준이 평균임금보다 1.49배 높은 수준이었으며, 노르웨이가 1.83배, 스웨덴이 2.29배, 영국이 3.20배, 독일이 3.40배 수준이었다.

 

OECD는 의사의 경우 일반의와 전문의를 구분해 고용된 의사와 스스로 병원을 운영하는 의사의 소득수준에 대해 각각의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소득 정보를 OECD에 제공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OECD 홈페이지 상의 다른 국가와의 비교 자료에는 빠져있다.

 

정 의원은 “단순비교는 어렵지만, 우리나라 근무의사의 소득수준은 임금근로자의 약 4.5배 높은 수준으로 OECD 국가 중에서도 결코 낮지 않은 수준”이라며 “의사는 직업의 특성상 윤리적 책임이 강조되기도 하지만 우리 사회의 고소득층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