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2.4℃
  • 구름조금대전 6.2℃
  • 맑음대구 6.5℃
  • 구름조금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8.6℃
  • 흐림고창 5.1℃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8℃
  • 구름조금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7.5℃
  • 구름많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뉴스

신갈오거리, 정부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

오는 2024년까지 484억 원 ‘투입’… 주거환경 개선‧상권 회복 ‘기대’

[용인신문] 기흥구 신갈오거리 일대가 국토부에서 주관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정부는 지난 3일 제2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올해 제2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 사업으로 용인시 신갈오거리와 강원 정선군 등 총 47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는 일반근린형 33곳, 주거지지원형 4곳, 우리동네살리기형 10곳이다.

 

뉴딜사업 공모는 경기도 등 광역 지자체가 기초 단체에서 제출받은 사업계획을 평가해 후보군을 추린 후 국토부가 이 중에서 후보군을 선정했으며, 이날 도시재생특별위원회가 최종 47곳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도시재생 대상지 47곳(616만㎡)에는 오는 2024년까지 총 1조 7000억원이 순차적으로 투입돼 도시재생이 진행될 예정이다.

 

용인시는 이번 도시재생 사업 선정에 따라 신갈로 58번길 일대 21만135㎡에 내년부터 오는 2024년까지 국비 120억 원과 시‧도비 119억 원, 공기업 투자 235억 원 등 총484억 원을 투입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신갈오거리 일대는 과거 시의 진입 관문으로 상권이 발달했으나 구청 등 주요 관청의 이전과 인근 대규모 개발사업 등으로 빠르게 쇠퇴해 왔다.

 

시는 이 지역의 옛 지명인 ‘갈내마을’이라는 명칭을 활용해 ‘사러 갈내, 살러 갈내, 나란히 갈내’를 비전으로 상권 회복, 주거환경 개선, 공동체 활성화, 스마트 도시재생 등 4개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우선, 신갈오거리~한성2차아파트사거리 770m를 중심으로 이 일대 상권 활성화를 위해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주차공간을 정비한다.

 

또한 플리마켓 등의 거리 축제를 기획하는 한편 온라인 장보기가 가능한 스마트 상점, 민간이 동참하는 공유주차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신갈초등학교 일대엔 어린이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CCTV, 비상벨 등을 설치하고 드론 순찰 안전망도 구축한다.

 

이 일대 주거 환경개선을 위해선 노후주택 수리 지원과 공기업이 참여한 매입 공공임대 지원, 전선 지중화 사업, 스마트 쓰레기통(쓰레기 공동배출시설) 사업 등을 추진한다.

 

공동체 활성화 차원에선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다양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신갈오거리 공유플랫폼을 만든다. 이곳엔 주민휴식공간, 다함께 돌봄센터, 다문화가족 소통공간 등이 들어선다.

 

또 노후된 노인정을 리모델링해 ‘실버케어센터’로 만들어 주민들이 교류하는 복지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백군기 시장은 “신갈오거리 일대가 시의 첫 번째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 지역이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을 만큼 새롭게 거듭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갈 오거리 도시재생뉴딜 사업 활성화 계획도.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