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흐림동두천 9.2℃
  • 흐림강릉 10.9℃
  • 흐림서울 9.8℃
  • 맑음대전 9.0℃
  • 흐림대구 8.2℃
  • 흐림울산 12.3℃
  • 흐림광주 10.2℃
  • 흐림부산 12.4℃
  • 구름조금고창 8.1℃
  • 제주 13.9℃
  • 흐림강화 7.3℃
  • 맑음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7.4℃
  • 흐림강진군 10.0℃
  • 흐림경주시 11.2℃
  • 흐림거제 12.1℃
기상청 제공

김윤배시인의 감동이 있는 시

아름다워서 슬픈 말들ㅣ권지영

아름다워서 슬픈 말들

                                        권지영

 

당신과 헤어지고 돌아와

아름답고 슬픈 시간들을 헤아립니다

 

소풍

 

빗물

 

사랑

 

아침이면

다시 뜨는 해처럼

 

밤이면

다시 뜨는 별처럼

 

사라짐이 없다면

그 말들이 아름다울 수 없겠지요

더는

아프지도 않겠지요

 

권지영 시인은 울산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매일 여행을 꿈꾼다. 그러므로 그녀의 시편들은 정신적 여행의 편린들이라고 읽어도 틀리지 않다. 오민석은 해설에서 ‘권지영의 시들은 부재가 뿜어내는 기억이고, 상처이고, 슬픔이다. 현존 앞에서 부재는 늘 결핍이고 고통이므로 욕구와 욕망과 그리움을 생산한다. 그러므로 권지영의 시들은 부재와 현존 사이의 팽팽한 길항이고, 빈번한 왕복 운동’이라고 말한다.

표제시 「아름다워서 슬픈 말들」 역시 부재의 고통을 노래하고 있다. 부재하는 현존의 사랑 형식은 고전적인 것이다. ‘당신은 떠났지만 지금도 내 가슴에 살아 있다’라고 노래한 시편들은 수없이 많다. 권지영은 여기서 한 발 더 나간다. ‘사라짐이 없다면/그 말들이 아름다울 수 없겠지요/더는/아프지도 않겠지요’가 그것이다. 사라져야 비로소 아름다운 말과, 사랑을 깨닫게 되므로 사랑의 말들은 뒤에 부재하는 고통의 어두운 그림자를 배경으로 얻어지는 것이다. <달아실> 간 『아름다워서 슬픈 말들』 중에서. 김윤배/시인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