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1.0℃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19.1℃
  • 구름조금제주 26.4℃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16.4℃
  • 구름조금금산 16.5℃
  • 구름조금강진군 22.6℃
  • 구름조금경주시 21.6℃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뉴스

인구 44만 기흥구 분구 ‘가시화’… (가칭)구성구 개청 ‘추진’

정부 긍정 시그널… 임시청사 확보‧시민 의경조율 등 ‘과제’

 

[용인신문] 인구 44만 여명의 거대 일반구인 기흥구 분구가 가시권에 들어왔다. 지난 2015년 인구 40만을 넘긴 후 ‘분구 후 평균인구 20만 명이상’으로 명시된 관련 규정을 충족하며, 추진한 지 6년 만이다.

 

시 측은 오는 9월 시민의 날을 전후해 행안부로부터 승인을 받은 뒤 내년 3월 분구 하는 것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추진 중이지만, 임시청사 확보와 시민의견 수렴 등 넘어야 할 과제가 적지 않은 모습이다.

 

지난 8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05년 기흥읍과 구성읍을 합쳐 하나의 구가 됐던 기흥구 분구가 추진 된다.

 

기흥구는 인구 44만 800여 명으로, 처인과 수지 등 용인지역 내 3개 일반구 중 인구가 가장 많다. 여기에 정부 3기 신도시에 포함된 플랫폼시티와 옛 경찰대 및 법무연수원 부지에 추진 중인 ‘뉴스테이’사업 등 다수의 도시개발사업이 예정돼 있어, 인구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시는 인구 증가에 따라 효율적인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내년도 특례시 출범에 맞춘 선제적인 행정구역 개편의 필요성에 따라 기흥구 분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에서 추진 중인 분구계획안에 따르면 신설 구는 현 기흥구 개청 전인 과거 기흥읍과 구성읍 행정구역을 기준으로 나뉜다.

 

기흥구 지역에는 신갈동과 영덕1.2동, 구갈동, 상갈동, 보라동, 기흥동, 서농동 등 8개 동을, 신설되는 (가칭) 구성구에는 구성동과 마북동, 동백1.2.3동, 상하동, 보정동 등 7개 동이 포함된다.

 

이 경우 기흥구는 면적 46.69㎢에 인구 23만 3600여명, (가칭)구성구는 35㎢의 면적에 인구 21만 7100여명의 행정구역이 된다. 현행법 상 명시된 분구기준을 충적하게 되는 셈이다.

 

시는 지난 3월 경기도와 행정안전부에 분구 승인을 건의했고, 최근 행안부 측과 협의를 통해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 놓은 상태다.

 

구 명칭은 과거 그흥구 개청 당시 지명위원회 회의 자료 등을 기반으로, (가칭)구성구로 검토하고 있다. 당시 자료에 따르면 당초 기흥구 명칭에 대해 기흥읍과 구성읍을 합친 구흥구 등을 검토했지만, 향후 분구 시 ‘구성구를 사용한다’는 전제로 기흥구 명칭을 사용했다.

 

시는 지명위원회 개최에 앞서 시의회 의견청취 등 행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지난 14일부터 보정동 구성동 등 분리 대상 7개 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이어가고 있다.

 

△임시청사 확보 등 ‘과제

속도를 높이고 있는 행정절차와 달리 과제도 쌓이는 모습이다. 당장 내년 3월 분구가 현실화 될 경우 사용할 임시청사가 시급하다. 시 측은 당초 구성삼거리에 위치한 옛 한국전력기술 용인사옥을 임대청사로 사용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라 지난 2015년 경북 김천으로 이전한 한전기술 용인사옥은 대지 면적 8924㎡, 건물 연면적 4만5180㎡로, 지하 3층~지상9층 규모다. 주차 가능대수는 실내외 포함 435대다.

 

현재 일부 사무실을 경기동부 보훈지청이 임대해 사용 중이지만, 공실이 남아있어 최적지로 검토돼 왔다.

 

하지만 한전기술 측이 ‘청사 임대’에 난색을 표명해 비상이 걸렸다. 한전기술 측은 정부로부터 해당 사옥을 매각하라는 지침이 있어, 행정기관에 대한 건물 임대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사옥 매입을 전제로 한 임대는 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용인시의 입장이다. 현재 한정기술 용인사옥 감정평가액은 약 700억 여원이다.

 

용인시가 선뜻 매입의사를 밝히기에는 재원 마련 등 현실적인 제약이 따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수도권 GTX 구성역 개통 및 플랫폼시티 개발 등 향후 개발계획을 감안하면, 공공청사로서의 기능은 물론 시민 편의공간 활용 등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시의회 관계자는 “(가칭)구성구 지역 내 개발계획 등을 감안하면, 교통 요충지인 한전기술 사옥을 매입해 임시 구청사로 사용 후 시민 복지 공간 등으로 활용할 필요성이 있다”며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종합적인 검토를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 측은 한전기술 용인사옥 외에 기흥구 청덕동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 등을 (가칭)구성구 임시청사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