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8.0℃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4.3℃
  • 구름조금울산 14.1℃
  • 맑음광주 13.0℃
  • 구름조금부산 16.0℃
  • 맑음고창 11.8℃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3.9℃
  • 구름많음경주시 13.9℃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학원들 코로나 직격탄… 차라리 집합금지 손실보상해야”

이경호 용인시학원연합회장

 

[용인신문] 코로나 4차 대유행이 본격화됨에 따라 학원가가 존폐의 기로에 놓여 있다. 용인 지역 소형학원을 중심으로 폐업하는 학원이 늘어나는 등 학원가 어려움이 극에 달하고 있다. 여름방학을 앞두고 부진 만회를 기대했던 학원들은 여름방학 특수마저 물 건너간 상태라며 깊은 한숨을 내쉬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학원 강사들 가운데 실직 수당 제도를 오용해 계약 기간과 상관없이 갑자기 그만두고 퇴직금을 챙겨 떠나는 사례가 빈번해지고 있다. 이에따라 학원 원장들의 타격이 심할 뿐만 아니라 강사 구직난에도 여파가 미쳐 학원가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21일 이경호 용인시학원연합회 회장에 따르면 “집합금지 아닌 집합금지 명령으로 학원들이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는 실정”이라며 “차라리 집합 금지 후 손실을 보상해주는 편이 낫다”고 호소했다.

 

이 회장은 소형학원의 어려움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당초 15~20명 정도 수용이 가능했던 8평정도의 소형 학원의 경우 두 칸 띄기 실시로 인해 한 번에 네 명 정도밖에 수용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2미터 이상 떨어져 앉으면 6.6㎡당 한명꼴”이라며 “이게 집합금지 아닌 집합금지가 아니고 무엇이겠냐”고 토로했다.

 

비대면 강의 전환도 소형 학원은 근심거리다. 시스템이 잘 갖춰진 중대형 학원과는 달리 소형 학원들은 비대면 장비 마련도 쉽지 않은데다, 무엇보다 부모들이 비대면 강의를 원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방역지침 불시 합동점검에  적발되는 것을 각오하고라도 문을 열겠다는 학원들이 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경호 회장은 “학원과 달리 현장 단속 대상이 아닌 교습소의 경우 제도의 허점을 틈 타 미등록 교습소가 급속히 늘고 있는 추세”라며 대책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4차 유행으로 인해 학부모들이 아예 학원을 끊어버리고 아파트, 오피스텔 등에서 운영하는 교습소 등으로 옮겨가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프랜차이즈식으로 교습소를 늘려 운영하는 곳이 암암리에 증가하고 있다는 것.

 

뿐만 아니라 단속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인원수를 많이 운영할 수도 있으므로 코로나 전파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경호 회장은 학원 자구책 마련을 위해 최초로 용인지역 강사 라이센스제를 도입했다. 소위 블랙리스트 관리를 통해 강사가 계약기간을 위반하면서 그만두는 사례를 막고, 인성 교육 등을 강화해 나가기 위해서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수도권 최초로 용인시학원연합회 단체가 나서 용인 지역 저소득층 자녀를 위해 교육기금을 기부하기로 했다.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와 오는 8월 MOU를 맺고 14개 참여 학원 당 3만원씩 기부하는 착한 학원 활동을 시작하기로 했다.

 

이 회장은 학원도 힘들지만 어려운 때일수록 서로 나눌 수 있는 따뜻한 마음이 필요하다면서 작게 시작하지만 앞으로 동참 학원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