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7.5℃
  • 맑음서울 11.0℃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3.0℃
  • 맑음울산 13.6℃
  • 연무광주 13.1℃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1.0℃
  • 구름조금제주 14.6℃
  • 맑음강화 10.2℃
  • 맑음보은 11.5℃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3.9℃
  • 맑음거제 13.4℃
기상청 제공

뉴스

버스노조, 파업 ‘철회’… 교통대란 피했다

경기도·버스업계, 최악의 상황 모면했지만 불씨 ‘여전’

경기도 공공버스노조가 지난 14일 예정됐던 파업을 철회하며 이날 우려됐던 출근길 교통대란은 피했다. 하지만 버스업계와 노조 간 협상결과에 따라 파업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다. 사진은 지난 13일 저녁 용인시 처인구의 한 버스정류장에 붙어있던 버스 파업 관련 안내문

 

[용인신문] 경기도 내 공공버스 노조의 파업 결의에 따라 지난 14일 우려됐던 출근길 교통대란이 노조 측의 파업 철회로 일단 고비를 넘겼다. 하지만 버스노조 측과 사업자 측의 협상이 타결되진 않은 상황이라, 여전히 버스 파업의 불씨는 남아있는 상태다.

 

경기도 공공버스 노조가 파업 여부를 놓고 사측과 마라톤협상을 벌인 끝에 예고했던 파업을 철회하고 14일 정상 운행하기로 했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이하 노조)는 지난 13일 오후 4시부터 경기지방노동위원회(지노위)에서 사측 대표와 11시간 가량 2차 조정회의를 가진 끝에 합의 없이 노조가 조정 취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날 협상에는 사측 협의회의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 경기도 관계자, 노조 관계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당초 노조는 이날 협상이 결렬될 경우 오전 4시께 운행되는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긴 협상 끝에 노조가 먼저 한발 뒤로 물러나면서 출근길 교통대란은 피하게 됐다.

 

마지막 협의에서 양측은 가장 주된 쟁점인 임금 인상에 대해선 모두 필요성을 공감했으나, 세부안과 인상 폭에서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노조가 주장한 또 다른 쟁점인 호봉승급 연한 단축에 대해서도 현 제도가 불합리하다는 것에 대해선 모두 공감했으나 합의에 이르진 못했다.

 

다만 노조는 큰 틀에서의 협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황에서 세부안 조정 문제 때문에 파업할 경우 시민 불편만 가중할 뿐 실익이 없다고 판단, 조정 신청을 취하하고 예고된 파업을 철회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6일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 조합원 5101명 중 466명의 찬성(79.8%)으로 합법적 파업권을 확보했다. 파업에 참여키로 했던 노선은 도내 142개 노선 1023개 민영 노선버스와 도 공공버스 58개 노선 468대 등 200개 노선 1491대가.

 

특히 서울과 인천 등을 오가는 광역버스 및 시내‧외 노선버스가 다수 포함돼 있어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돼 왔다. 용인지역의 경우 광역버스 8개 노선과 시내버스 39개 노선, 시외버스 15개 노선 등이 파업에 동참키로 했었다.

 

경기도와 버스업계 등에 따르면 이번 파업의 쟁점은 1일 2교대 근무방식 적용과 월 45만 원의 임금 인상이다.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버스의 준공영제가 본격 적용되면서 이들 3개 광역지자체 간 버스종사자의 임금격차 등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때문에 경기도 버스노조 측은 △인근 준공영제 지역과 비교해 월 50만원 적은 임금격차 해소 △호봉승급연한의 단축 및 사업장별 운전직 임금 한도의 철폐 △심야수당과 2층버스 수당 신설 등을 요구해 왔다.

 

노조 측이 일단 파업을 철회하면서 14일 교통대란은 피했지만, 표결을 통해 결정된 파업권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기에 추가적인 협상 결과에 따라 교통대란 위기가 다시 찾아올 수 있는 상황이다.

 

실제 노조는 다수의 민영제 노선 업체가 다음달 중 임금 협상을 진행하는 점을 고려해 민영제와 공공버스를 합쳐 한꺼번에 협상 테이블에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은 우선 유보됐으나 서울과 인천 등 인근 준공영제 시행 지역과 비교해 월 50만원이 적은 열악한 처우, 후진적 승급 제도 등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기사들이 정상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협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