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4.2℃
  • 구름많음강릉 8.7℃
  • 구름많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6.5℃
  • 구름많음대구 7.5℃
  • 구름조금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8.9℃
  • 맑음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4.8℃
  • 맑음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9℃
  • 구름많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4.5℃
  • 구름많음강진군 7.3℃
  • 구름많음경주시 7.6℃
  • 구름많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뉴스

한치 앞도 못 본 용인시정… 체육계 ‘원성’

900억대 추산 축구센터 매각대금 별도관리 장치 없어 뭇매
이창식 의원 “백 시장, 체육진흥기금 폐지… 말로만 재투자”

이창식 시의원이 지난 14일 열린 제25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용인신문] 처인구 원삼면에 들어서는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용인시 축구센터 매각이 코 앞으로 닥친 용인시가 시의회와 지역 체육계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시 측이 체육시설인 축구센터 매각대금을 "다시 체육인프라에 재투자 하겠다"고 공언해 왔지만, 정작 매각 대금을 관리할 안전장치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용인시는 불과 2년 전, 축구센터 매각 대금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체육진흥기금을 폐지한 것으로 확인돼 ‘한치 앞을 못 보는 행정’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는 형국이다.

 

시의회 이창식 의원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9년 10월 재정운용의 효율성 등을 이유로 ‘용인시 체육진흥기금 관리조례’를 폐지했다.

 

당시 이 의원은 해당 기금을 폐지할 경우 향후 체육시설 관련 예산 관리 등에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반대했지만, 시 측은 “체육관련 예산은 충분히 관리할 수 있다”며 이를 묵살했다.

 

무엇보다 체육진흥기금을 폐지하면서 전체기금에 대한 종합관리계획도 없이 백 시장과 담당부서가 독자적으로 폐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는 12월로 다가온 용인시 축구센터 매각을 앞두고 시 체육부서와 예산부서 등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약 900억 여원으로 추산되는 축구센터 매각대금을 별도로 관리할 ‘장치’가 없기 때문이다.

 

부랴부랴 ‘용인시 통합관리기금’을 통해 관련 예산의 다른 분야 세출을 통제하겠다는 설명이지만, 관리기금 역시 기금 내에 체육예산을 별도로 편성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의원은 이를 두고 지난 14일 제258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용인시가 불과 2년 앞을 내다보지 못한 행정을 펼쳤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백군기 시장과 시 공직자들은 축구센터 매각 대금을 다시 처인구 지역 내 체육인프라 사업에 재투자하겠다고 공언해 왔다”며 “하지만 이는 말 뿐일 뿐, 체육시설 자산 매각대금을 체육 인프라 재투자를 위해 관리할 어떤 장치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시에서 말하는 통합관리기금 역시 축구센터 매각대금을 별도 관리할 수 없다”며 “특히 시장과 담당 공직자가 바뀌고, 백 시장의 무리한 공원사업 투자로 인해 가뜩이나 어려운 시 재정상황이 더 어려워질 경우 해당 예산이 다른 분야에 투입되지 않는다는 보장을 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앞으로 용인시가 추구하는 ‘세계최고 반도체 도시’ 구축을 위한 도로 등 도시 인프라 구축과 수 백여 건에 이르는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처인구 공공청사 재배치 등에 수 천 억원의 재원이 필요하다”며 “백 시장과 시 공직자들은 결국 ‘축구센터 매각 대금의 체육분야 재투자’라는 말만 하고 있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용인시는 2~3년 내에 용인시축구센터를 매각해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무런 대비책도 만들지 않았다”며 “이런 난맥상이 내년에 특례시가 되는 인구 100만 용인시, 민선7기 집행부 행정의 민낯”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설명 :  이창식 시의원이 지난 14일 열린 제25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