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1.4℃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4.7℃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0.5℃
  • 구름조금제주 10.2℃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3.8℃
기상청 제공

뉴스

동부여성회관 부지 활용 ‘구설수’

시민 텃밭 옆에 시내버스 차고지?

텃밭 호응 높자 부지이용 반반 결정… 공직사회 “가장 안 좋은 의사결정”

 

[용인신문] 15년 간 지지부진한 진행을 보이고 있는 (가칭)동부권 여성복지회관 부지 사용을 두고 때아닌 논란이 일고 있다. 시 집행부가 일반인 조차 납득하기 어려운 ‘솔로몬’식 결정을 내린 것.

 

용인시 공용버스터미널 신축 사업에 따른 버스 차고지와 시민농장 텃밭을 해당 부지 내에 함께 사용키로 했기 때문이다.

 

시는 백군기 시장이 적극 추진한 공용터미널 신축에 따른 버스 차고지로 해당부지가 적합하지만,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은 ‘시민농장 텃밭’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결국 시민농장을 이용하는 주민들은 매연과 버스 통행에 따른 안전위협 속에서 텃밭을 가꾸고, 시민이 발인 버스행정 역시 비효율적인 운영을 하게 된 셈이다.

 

시는 지난 2006년 처인구 마평동 564번지 일대 1만 3435㎡이 부지에 (가칭)동부권여성복지회관 건립 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지난 2009년 토지보상 및 시설 건립을 위한 관련절차를 완료했지만, 2012년 발생한 경전철 국제중재 패소에 따른 재정난이 발생하며 중단됐다.

 

이후 시 소유의 해당 부지는 지난 2015년부터 ‘시민농장 텃밭’으로 사용돼 왔다. 시민농장을 운영 중인 시 농업기술센터는 매년 여성회관 건립 담당부서와 협의해 당초 320구좌던 텃밭을 400구좌까지 늘려 운영해 왔다.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아져 해마다 분양 구좌 수를 늘려온 것이다.

 

문제는 시 집행부가 시민들의 용인공용버스터미널 이전 요구에도 불구, 현 터미널 신축을 강행하면서 불거졌다. 현 터미널의 신축공사로 버스 차고지가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현 터미널 위치에 임시 터미널을 운영해야 하다보니 인근 지역에 차고지 확보가 필요했고, 가장 적합한 위치가 동부권여성회관 부지인 것.

 

따라서 시 대중교통과 측은 여성회관 담당부서에 우선 구두상으로 차고지 운영 가능여부를 협의했고,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대중교통과 측은 해당부지에 차고지를 운영하는 것으로 터미널 신축에 따른 임시터미널 운영계획을 수립했다.

 

하지만 농업기술센터 측이 여성가족과 등에 ‘2022년 시민농장 텃밭’ 계획을 알리면서 또다시 문제가 불거졌다.

 

센터 측은 “시민농장 분양 경쟁률이 9대1에 이를 만큼, 시민들의 호응도가 높다”며 존치를 주장했고, 대중교통과 역시 “원활한 버스행정을 위한 차고지로 해당부지가 최적지”라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시 집행부는 양측의 의견을 모두 수용, 여성회관 부지를 절반씩 나눠 사용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시민들은 물론 공직내부에서는 ‘가장 안 좋은 의사결정의 표본’이라는 목소리다.

 

한 공직자는 “시민농장 특성상 어린 자녀와 함께 텃밭을 가꾸는 경우가 많은데, 버스가 수시로 드나드는 곳에서 농장을 운영할 경우 민원만 가중 될 것”이라며 “공공기관이 효율적인 행정을 위한 결정이 아닌 정치적 결정을 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시민 최 아무개씨(43‧처인구)는 “한쪽에서는 매연 등 오염물질이 나오고, 바로 옆에는 시민들이 가족과 함께 먹을 채소류 등을 재배하는 장면은 상상조차 해보지 않았다”며 “어떻게 이런 결정을 할 수 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시 농업기술센터 측은 “현재 대중교통과 측에 안전펜스를 비롯한 가림막 설치를 요청해 놓은 상태”라며 “최대한 안전한 환경에서 시민농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처인구 마평동에 위치한 동부권 여성회관 부지 전경. 해당부지는 내년부터 반으로 나뉘어 시민농장 텃밭과 버스차고지로 사용될 예정이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