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4.2℃
  • 구름조금강릉 -1.8℃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1.3℃
  • 구름조금울산 0.9℃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2.7℃
  • 구름조금제주 2.6℃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뉴스

삵·수달 등 법종보호종 용인에 산다

수질 및 생태환경 개선 ‘증거’… 이달 말 생태지도 ‘완성’

[용인신문] 용인지역에 삵과 수달, 수리부엉이 등 15종의 법정보호종이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행 후 20여 년이 돼 가는 수질오염총량제와 개발사업 기준 강화 등으로 하천 수질을 비롯한 용인지역 자연생태 환경이 좋아졌다는 분석이다.

 

시는 지난달 27일 시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용인시 도시생태 현황지도 작성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2년간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용인시의 의뢰를 받은 서울시립대 산학협력단이 현장 조사를 통해 용인 지역내 토지이용현황과 동식물의 분포 등 생태 특성을 분석한 결과물로, 용인시가 도시생태연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시생태현황지도는 환경·생태적 특성을 담아낸 정밀 공간지도로, 특정 생물군집의 서식 공간을 생태적 특성에 따라 유형별로 분류하고 보전가치 등급을 표현한다. 각종 생태보전계획과 도시개발계획의 기준자료로 활용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맹꽁이 서식지인 서농도서관 외에도 은이성지, 용담저수지, 이동저수지 등 46개 지역은 보호가치가 높은 우수 비오톱으로 선정됐다.

 

비오톱(biotope)은 특정한 동물과 식물이 하나의 생활공동체를 이뤄 생활하는 장소로, 다른 곳과 명확히 구분되는 생물서식지를 일컫는다.

 

서식지의 기능과 생물서식의 잠재성, 면적 및 희귀도 등에 따라 절대보전지역과 보전가치가 있는 지역, 재생 가능성이 없는 지역 등 5개 등급으로 분류된다.

 

삵, 수달, 수리부엉이 등 15종의 법정보호종이 용인시에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도 조사됐다.

 

이외에도 육상식물 565종, 포유류 14종, 조류 81종, 양서·파충류 19종, 곤충류 251종, 어류 33종, 저서 무척추동물 47종 등이 관찰되는 등 다양한 생물이 공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정보화 시스템으로 구축한 후 도시계획을 비롯한 개발계획 수립에 참고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도록 활용할 방침이다.

 

정규수 제2부시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녹지 공간이 어우러진 친환경 생태도시의 가이드라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하는 등 친환경 생태도시에 걸맞은 정책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 생태지도는 현재 국립생태원 최종 검토가 진행중이며, 이르면 1월말께 완성본이 나올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시와 서울시립대 산학협력단 관계자들이 도시생태 현황지도 작성용역 최종보고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