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8.5℃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19.8℃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8.7℃
  • 맑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5.3℃
  • 맑음보은 21.7℃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5.7℃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SK반도체 클러스터, 내달 첫 삽

사업비 1조 7903억 투입 415만㎡ 규모… 추진 3년 만에 본궤도

[용인신문]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일대에 조성되는 SK반도체 클러스터(이하 용인 반도체클러스터)가 다음달 중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9년 해당 사업이 추진 된 지 3년 만이다.

 

용인시는 지난 26일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시행사인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착공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현재 국공유지를 포함해 사업구역의 토지를 70% 확보한 상태로, 다음달 중 현장 여건 등을 검토해 착공식을 가질 예정이다.

 

원삼면 일원에 약 415만㎡ 규모로 들어서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국내 최초의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다.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지난 2019년 산업통상자원부가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산업단지 물량을 배정한 후 추진이 본격화됐다. 하지만 산업단지계획 승인은 물론, 용수 및 전기공급 등을 두고 인근 지자체와 협상에 난항을 겪으며 지지부진한 투진을 보여왔다.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사업비 약 1조 7903억 원을 투입해 부지를 조성하고, SK하이닉스가 120조 원을 투자해 총 4개소의 반도체 생산 공장(Fab)을 건설한다.

 

시와 ㈜용인일반산업단지 측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이 완료되면 SK하이닉스와 50여 개의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입주로 3만 1000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5100여 명의 유입 인구과 513조 원의 생산 효과, 188조 원의 부가가치가 유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중앙, 지방, 민간이 힘을 모아 국가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창출과 균형발전을 일궈낸 큰 결실”이라며 “용수와 전력 공급 등 기반시설 조성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시는 시간당 2.83GW의 전기를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로 공급하는 전기 공급시설 설치 계획을 지난달 29일 승인했다.

 

26만 5000t 규모의 용수를 공급하는 용수공급시설 설치 공사 역시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계 지자체와 소통하는 등 승인을 위한 막바지 절차를 밟고 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7일 도 북부청사에서 이한규 행정2부지사 주재로 경기도, 용인시, SK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추진 현안 점검 회의’를 열고 정상 착공을 위한 현안을 논의했다.

 

도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가 경기지역을 넘어 한국 반도체 산업을 견인할 새로운 거점이 되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공동 연구개발(R&D)과 기반시설 확충, 각종 상생 프로그램 등을 통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 독립의 전진기지로 활용, 산업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전초기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 부지사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를 명실공히 국가대표 반도체 생산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시점”이라며 “전력공급시설, 용수공급시설 등 기반시설의 안정적 조성을 위해 관련 모든 기관이 협력해 온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용인 SK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서는 처인구 원삼면 일대 모습.

 

용인 SK반도체 클러스터 조감도.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