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5.6℃
  • 흐림강릉 13.0℃
  • 맑음서울 16.5℃
  • 구름조금대전 15.5℃
  • 흐림대구 15.7℃
  • 흐림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4.4℃
  • 흐림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13.7℃
  • 흐림제주 18.1℃
  • 맑음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7℃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문화

이시영의 시세계 투영 최초의 연구집

새책 _ 구혜숙 ‘이시영 시의 서정성과 역사성’



시인이 온몸으로 살아낸 시대

조명 통해 문학 진정성 접근


[용인신문] 지난 12일 시집 하동으로 제10회 임화문학예술상을 수상한 이시영 시인(전 한국작가회의 이사장)의 시를 연구한 최초의 연구집이 나왔다. 구혜숙 시인이 펴낸 이시영 시의 서정성과 역사성연구집이 그것.(푸른사상)


이 책은 이시영 시인이 1969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이후 50년 동안 시와 함께 한국 현대사를 살아온 시세계를 본격적으로 연구한 최초의 책이다.


구 시인은 단국대학교에서 김수복 시 연구로 석사학위를, 같은 대학교에서 이시영 시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은 바 있다.


구 시인은 이번 연구서를 통해 이시영 시인이 온몸으로 살아낸 시대와 시적 변모 양상을 들여다봤다. 구 시인은 독재와 자본에 대항하는 정치성을 어떻게 시로 형상화해 내고 있는지에 초점을 두고 살폈다시의 정치성과 시성이 갈등 및 대립, 길항하면서 긴장된 시세계를 펼치지만 시적 원형에 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 시인은 “1976만월에서부터 2017하동에 이르기까지 소외된 목소리, 사라져간 풍경, 잃어버린 시간, 짓밟힌 삶에 대한 일관된 증언이자 양심이 내는 소리였다서정성과 정치성의 두 층위를 구분하지 않고 하나로 통일된 유기체적 진실을 구현했다고 말했다.


구 시인은 또 이시영에게 있어 서정은 정치적 이상이며, 정치는 문학적 서정의 뿌리와 맞닿은 현실변혁의 임무로서 두 개가 하나가 된 진정한 미학의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구 시인은 책을 쓰는 도중에 이시영이 임화문학예술상을 수상한다는 소식을 들었다이시영의 시는 그 자체로 한국 문학사에서 주목받는 사건이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시영이 역사적 긴장을 유지하면서 폭력의 양상들, 현실 이면의 소외와 억압의 현장들을 끈기 있게 마주해온 힘이 마침내 합당한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구 시인은 이시영이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현실 변화의 힘을 끝내 살아있게 하는 문학의 진정성을 보여주고 있다역사와 사회에 대한 정치적 해석을 외면하지 않으면서도 시적 감동의 미학을 포착해온 그의 긴장된 문학적 줄타기는 한국문학사가 주목해야 할 빛나는 용기이자 시인들의 방향성을 제시해주는 문학적 지표라고 말했다.


이 책은 시인 이시영의 의미서부터 이시영에 대한 기존의 평가와 문제제기, 삶과 시 정신, 시세계의 양상과 특징 등을 시문학사적으로 검토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