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교육

나곡중 향토골든벨 한마당

고규림 ‘최후의 1인’ 함성



[용인신문] 용인 나곡중학교(교장 위계로)23일 사은정 보존회(회장 이진규)향토 골든벨 한마당을 실시했다.

나곡중학교는 유학자 조광조, 조광보, 조광좌, 이자 선생 등 4현이 친구를 맺고 은거하며 노년을 보낸 용인시 향토유적 제50사은정인근에 위치해 평소 향토문화 유적 및 용인의 어제와 오늘 알아보기 등 역사 교육을 활발하게 전개하는 전통을 가진 학교다.

매년 10월에는향토 골든벨 한마당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도 용인 역사와 설화, 지명 유래와 문화재를 퀴즈를 통해 즐겁게 배우며 용인의 문화유산을 이해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최후의 1인으로 남아 골든벨을 울린 3학년 고규림 학생은 용인의 문화유산이 이렇게 많은지 몰랐어요. 대회를 준비하면서 내지역의 문화유산에 대해 새롭게 배운 것이 많아 즐거웠어요라고 말했다.

골든벨 대회는 용인 문화재 소개와 지명유래 퀴즈, 그리고 댄스공연 등이 어우러져 학생들의 흥미와 많은 참여를 이끌어 냈다. 특히 학생들은 학교 인근의사은정500여년의 역사를 가진 유적이라는 것에 자부심을 가졌다.

이날 강당은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으로 즐거운 함성이 가득했다.

나곡중학교 위계로 교장은 향토 골든벨 한마당은 지역문화재가 아파트촌으로 바뀌고 사라져가는 현실이 안타까워 학생들이 주체가 돼 탐구하는 역사교육으로 지역문화재 보존과 이해를 통해 애향심을 고취하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