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6.2℃
  • 흐림강릉 0.0℃
  • 서울 -6.0℃
  • 구름많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0.3℃
  • 울산 0.8℃
  • 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2.4℃
  • 흐림고창 -2.0℃
  • 제주 2.7℃
  • 구름많음강화 -5.8℃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2.0℃
  • 구름많음경주시 0.6℃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크림의 용인맛집멋집을 찾아서

 

 

시골할머니집 같은 정겨움· · · 카페서 힐링하다

 

[용인신문] 설 연휴도 지나고 어느덧 입춘이 지나가고 있지만 아직은 겨울입니다. 올해 추위가 덜하긴 하지만 그래도 겨울이라 다들 몸도 움츠러들고 마음도 살짝 우울감이 드는 시기인데요, 이럴 때 방문해보면 좋을만한 곳이 있어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따스한 느낌으로 멀리 제주에 온 듯한 착각에 빠지게 하는 멋진 감성 스팟 ‘카페서천’입니다. 용인 서천동, 아파트 촌으로 둘러싸여 있는 평범한 도로변에 위치해 있지만 ‘카페서천’은 먼발치서 봐도 낮은 감탄사가 터져 나오는 모습. 나지막한 단층, 구옥 건물을 개조해서 만들었는데 그 느낌을 그대로 살려 레트로 감성 충만한 곳이었습니다. 사랑스러운 아담한 마당은 시골 할머니 댁에 놀러 온 느낌으로 날씨 좋을 때는 야외 자리도 인기 많겠더라구요. 나무들도 자기 몫을 다하며 앞마당 여기저기에 그림같이 자리 잡고 있어서 봄, 가을에는 정말 멋질듯합니다.

 

 

 

 

‘카페서천’은 안채, 별채, 바깥채 세 곳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주문은 안채에서만 가능해요. 안채 분위기부터 살펴보면 실내도 야외만큼이나 예쁘고 감성 가득한 공간이었어요. 자리마다 의자, 테이블 다른 제품으로 색다르게 배치한 것도 마음에 들었고, 그리 넓지 않은 실내지만 벽색을 달리해 독립적인 느낌을 준 것도 좋더라구요.

 

메뉴는 보통 카페와 종류도 가격도 비슷하고 케이크는 서너 가지 정도. 케이크 중 맛본 메뉴는 ‘얼 그레이 롤’과 ‘당근 케이크’인데 직접 만들어 내어놓는 수제 케이크 전문점만큼은 아니지만 커피나 티와 함께 즐기기에는 부족함이 없었네요.

 

하트 모양의 파이 ‘팔미에’는 모양도 러블리하고 맛도 모양을 닮아 있어 먹는 내내 기분이 좋았습니다. 커피도 고소한 맛과 산미가 강한 두 가지 중에 취향 따라 고를 수 있어 커피 전문점 못지않게 즐길 수 있었구요. 라떼나 비엔나커피, 차 종류들도 맛과 비주얼 모두 나무랄 곳이 없었어요.

 

 

별채의 인테리어는 심플하고 홀 중앙에 식물이 나란히 심어져 있어 온실 카페 느낌도 나고 독특했지만, 개인적으로 안채가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바깥채는 완전한 단독 룸이라 소규모 스터디 하기도 좋고, 기념일이나 특별한 날에 연인끼리 친구들끼리 오붓하게 이용하면 완벽한 장소인데 예약은 불가라고 하네요. 냉난방이 잘되지 않아 여름, 겨울에는 좀 불편할 듯 하구요, 이용 시간은 두 시간으로 제한되어 있으니 기억해두세요.

 

마음에 쏙 들어 왜 이렇게 늦게 방문했을까 했던 ‘카페서천’. 멀리서도 찾아온다고 하니 손님들로 북적거리는 건 당연한데요.

 

이곳의 매력을 제대로 느끼려면 한적한 시간에 방문해야 하는데, 평일 이른 시간이나 늦은 저녁 때 쯤이면 가능할 것 같아요. 매주 화요일 휴무이니 참고하시구요, 주차도 어려울 것 같이 보이지만 제법 넉넉한 주차장도 마련되어 있으니 걱정 마시고 시간 잘 맞춰 도전해 보세요.

 

몸과 마음이 지쳤을 때, 제주가 그리울 때, 그저 맛있는 커피 생각이 날 때 멀지 않은 기흥 ‘카페서천’에서 힐링하고 오세요.

 

용인시 기흥구 서그내로 49번길 13

용인시 서천동 247

10:00~22:00

야외좌석 반려견 동반가능

화요일 휴무 /주차가능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