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8.2℃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18.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상수도 관로 낙차 활용 전기 ‘생산’

남사배수지에 연 25만㎾h 발전설비 ‘가동’

[용인신문] 용인시가 수돗물 공급되는 상수도 관로의 낙차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소수력 발전소를 가동한다. 시는 이번에 설치, 운영되는 친환경 발전설비를 통해 연간 25만㎾h의 전력과 115톤(ton)의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지난 13일 수돗물이 25m 높은 곳에서 흘러 내려오는 남사배수지 인근의 지형을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소수력발전 설비 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처인구 모현읍 용인정수장에서 나온 송수관이 이동면 서리재 고개(해발 140m)를 넘어 남사면 완장리 소재 남사배수지(해발 115m)로 이어질 때의 고도 차이를 이용해 발전 설비를 돌리는 원리다.

 

시는 지난달 2억 1600만 원을 투입해 남사배수지 상수도 배관 안에 수차형 발전설비(30㎾) 2대를 설치했다.

 

시민들이 안심하고 수돗물을 사용하도록 수도관 안에 설치한 모든 부품은 수도법에서 정한 위생안전기준인 KC인증을 받은 자재를 사용했다.

 

시는 발전설비를 가동해 연간 25만㎾h의 전기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또 이렇게 생산한 전기를 전력거래소에 판매해 연간 3000만 원의 세외수입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생산된 전기 판매를 위해 4월 한국전력공사와 신재생에너지 전력 구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울러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온실가스 발생량을 연간 115t 줄이는 효과도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시는 2016년 자체 개발한 특허기술인 ‘전력요금 절감 배수지 운영 시스템’으로 전력 사용을 최소화해 연간 3억 원의 요금을 절감하고 있다.

 

또 에너지 절감을 위해 지난해 국비 1억9000만 원을 지원받아 용인정수장의 노후 펌프를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일규 정수과장은 “소수력발전 설비 설치로 수돗물이 흐르는 것만으로 전기를 만들 수 있게 됐다”며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미래세대에 아름다운 자연을 물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가 남사배수지 상수도관에 설치한 소수력 발전설비를 점검하는 모습.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