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7.4℃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4.6℃
  • 맑음울산 16.5℃
  • 박무광주 15.0℃
  • 맑음부산 18.3℃
  • 흐림고창 13.7℃
  • 맑음제주 19.6℃
  • 맑음강화 14.6℃
  • 맑음보은 10.1℃
  • 구름많음금산 12.3℃
  • 구름조금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2.7℃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문화

민관 다리가 되어… 따뜻한 공동체 만든다

클로즈업 - 용인시 마을공동체 지원센터

 

 

마을공동체 육성사업·활동가 교육 프로젝트 운영
마을 내 네트워크·마을간 네트워크 통해 자원 교류
세대융합형 돌봄체계 구축… 민관협치 중개 역할
연인선 센터장 “지역 공동체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

 

[용인신문] 한 마을이 아이를 키운다는 말은 옛말이 돼 버렸다. 요즘은 이웃사촌이라는 말도 낯설게만 들린다.

 

급격한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끈끈하게 이어져 내려오던 전통적 공동체문화가 파괴되고, 개인주의까지 팽배해지면서 우리 모두 마음을 붙이고 살만한 터전이 사라져버렸다.

 

사람 사는 정이 그리워지는 요즘, 공동체 회복을 갈구하는 자성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면서 건강한 공동체를 회복시키기 위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용인시 마을공동체 지원센터가 지난 7월 1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용인시 마을공동체 지원센터는 민과 관의 중간에서 민관협치를 위한 중개자 역할을 해 나가게 된다.

 

센터는 앞으로 주민들이 풍요롭고 행복하게 지속적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펼쳐 나가게 된다.

 

우리가 만들어야 할 마을 공동체 모습은 행복한 삶터가 있고 건강한 정신의 사람들이 모여사는 따뜻한 공동체다. 

 

이같은 공동체 속에서 이웃과 소통하고 교류 함으로써 서로 신뢰를 쌓아 나가게 된다면, 이를 바탕으로 육아, 교육, 일자리, 저출산, 청년, 노인, 주거환경 등 마을 공통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 행복한 삶의 터전을 이뤄 나갈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용인시 마을공동체 지원센터 연인선 센터장은 "주민 스스로가 마을 주인이 돼 삶터를 돌보고 삶의 질을 높이게 함으로써 마을자치, 주민자치를 실현시키는 것을 희망하고 있다"며 "마을공동체 회복을 통해 사회적 다양한 갈등 문제도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무엇보다 연 센터장은 "마을주민들의 참여와 공동체 회복을 위해서 주민들의 인식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마을공동체지원센터는 주민들에게 마을공동체 취지와 의미에 대해 교육하고 마을공동체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주민들에게 상담과 사업 진행을 위한 교육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그러나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사업 추진에 많은 제약이 따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센터는 향후 포스트코로나시대에 맞춰 온라인 프로그램도 준비할 계획이다.

 

연 센터장은 앞으로 개인의 가능성을 마을공동체 안에서 발견하고 이를 발전시켜 지속가능한 사업을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몇 가지 목표를 두고 센터를 운영해 나가게 된다.

 

우선 마을공동체 육성사업과 활동가 교육을 위한 프로젝트를 기획 운영할 계획이다.

 

또 마을 내 네트워크, 마을간 네트워크를 통해 자원이 교류, 순환되는 구조를 창출할 계획이며, 마을자치 시스템 안착을 위해 용인형 마을자치학교를 운영할 프로세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세대융합형 돌봄체계 구축 또한 목표로 하고 있다.

 

민과 관의 중간에서 민관협치를 위한 중개 역할을 해나가게 된다.  우선 정보 교류와 소통의 통로 역할을 비롯해 ▷지역사회의 발전 방안을 모색, 교류하는 플랫폼 역할 ▷마을공동체 문화의 확산에 도움이 되는 마을활동 상담, 지원 역할 ▷지역 자원 발굴과 자원 풀 확보 및 자원 연계 역할 ▷지속가능하고 특색 있는 지역사회의 미래를 위한 씽크 탱크 역할 ▷마을공동체가 경제조직(마을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큐베이팅 역할 ▷주민과 함께 하는 삶의 질 개선 프로젝트 기획 및 실행 역할 ▷용인형 마을자치를 위한 프로세스 지원 ▷마을공동체 활동 아카이브화 등을 추진해 나가게 된다.

 

지원센터는 특색사업도 구상하고 있다.

 

컨설팅 부름이라 해서 부르면 달려가는 컨설팅 심부름 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며, 수시 마을상담이 가능한 수시 운영 온라인, 오프라인 마을상담 서비스도 가동할 계획이다.

 

그밖에도 용인형 마을자치학교 프로세스 개발, 특화된 마을여행 개발, 세대융합형 마을 돌봄체계 육성, 지역 자원연계 마을네트워크 구축 및 활용, 마을활동가 인턴제도 등도 특색 사업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지원센터는 기획 프로젝트 사업으로 용인마을지도만들기를 비롯해 마을여행, 세대융합형 마을돌봄의 집, 마을의제 해결단, 주민펀딩, 기금모집 등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연인선 센터장은 "용인시민들이 마을공동체지원센터에 대해 아직은 잘 모르고 있다. 블로그나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홍보에 열중하고 있는 중"이라며 "용인시 행정과 마을공동체 사이를 잇는 중간자로서 중개자 역할에 최선을 다해 용인의 마을 공동체가 살아날 수 있도록 마을 관련 사업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용인시 마을공동체 지원센터는 용인시행정타운 내 용인교육청 뒤편 용인시 사회경제적 허브센터 건물에 위치하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031-335-1070이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