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8 (일)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6.1℃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8.6℃
  • 맑음강화 13.9℃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17.0℃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뉴스

김민기 의원, 학교용지 확보 특별법 개정안 ‘발의’

“교육감이 소규모 주택개발 파악 가능 … 과밀학급 대처 기대”

[용인신문] 300세대 규모 미만의 주택건설용 토지를 조성·개발하거나 주택을 건설하는 사업계획의 허가·인가 또는 승인권자인 지방자치단체장이 그 현황을 분기별로 해당 교육감에게 통보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김민기 국회의원(민주·용인을)은 지난 5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학교용지 확보 등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300세대 규모 이상의 개발사업시행자는 학교용지를 의무적으로 개발 · 확보하고 교육감의 의견을 듣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300세대 규모 미만의 경우는 교육감이 주택건설 사업 계획의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미비했다.

 

특히 최근들어 300세대 규모 미만의 소규모 주택개발이 증가하면서 이러한 사업이 다수인 지역에서는 교육감이 상황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해 유발 학생 수 추정과 과밀학급, 학교 신설에 어려움이 있다.

 

김 의원이 대표 발의한 ‘학교 용지 확보 특례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교육감이 300세대 규모 미만의 주택건설사업에 대해서도 현황을 통보받을 수 있어 취학수요를 반영한 적정 규모의 학교용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원은 “교육당국이 소규모 주택개발사업의 인‧허가 현황을 통보받음으로써 그동안 취학수요에 반영되지 못했던 학생까지 파악할 수 있게 되어 과밀학교 문제를 사전에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