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4.6℃
  • 서울 24.0℃
  • 흐림대전 24.0℃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2℃
  • 흐림부산 27.5℃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문화

용인시, 문화도시 예비사업 대상지 탈락

뒤늦게 도전장… 준비 시간 부족

[용인신문] 용인시가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른 제4차 문화도시 예비사업 대상지 선정에서 탈락했다. 문화도시 조성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역사전통, 예술, 문화산업 등 지역 고유의 문화자산을 바탕으로 도시브랜드를 창출하고 사회경제 활성화를 모색한다는 취지로 전략 추진했다. 그간 매년 5~10개 지자체를 순차적으로 문화도시로 지정했다. 선정된 지자체는 5년간 행정, 재정 지원과 함께 국비 100억에서 최대 20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올해가 공모 마지막해였다는 점에서 용인시는 향후 문체부에서 법정문화도시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데 따라 재도전 하거나 용인형문화도시를 자체적으로 펼쳐나간다는 구상이다.

 

2일 선정 발표된 도시들은 경기도의 의정부, 군포를 포함해 대부분 최소 2~3년전부터 신청이 들어간 곳들이다.

 

용인시의 경우 준비기간이 짧아 우려의 시각이 있던 게 사실이다. 올해 초 뒤늦게 계획 수립에 들어가 4월에 조례 제정, 6월에 서류를 제출하다보니 선택과 집중으로 추진했더라도 물리적 시간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문화도시는 지역별로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이룬다는 데 목적이 있다. 지난 2018년 첫 공모를 추진한 후 12개 문화도시가 지정됐고, 현재 16개 예비문화도시 중 6개가 추가 지정될 예정이다.

 

이번에 문화도시 예비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곳들은 1년간 지자체 예산으로 예비사업을 추진한 뒤 심의위원회 평가를 거쳐 내년 12월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된다.

 

문화도시’는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주민 주도의 민관 협업체계를 구성해야 하는 거버넌스 형식으로 협치를 중시하는 주민자치 활동과도 맥을 같이 할 수 있다. 그만큼 다양한 세대와 계층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이번에 용인시는 샌드박스 지원을 통해 동네에 문화기지를 구축해서 시민들이 원하는 문화프로그램이나 활동을 쉽게 접근하게 한다는 내용으로 신청했다.

 

한편, 지역문화예술계에서는 “문화도시추진단에 지역을 잘 아는 문화전문가가 배제된 채 지역을 제대로 모르는 외부 전문가들이 중심이 됐다”고 지적하면서 “지역의 우수한 문화자원을 도외시한 점도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용인시 문혜영 과장은 “물리적 시간이 촉박한 관계로 다양한 계층이 참여 못한 부분이 있다”며 “내년부터 특례도시에 걸맞는 문화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장르의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해 주민 주도하에 정책 방향을 잡아가도록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