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2℃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1.2℃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2.1℃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0.7℃
  • 흐림보은 6.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뉴스

민주, 첫 고위 당정협의회 … 분위기는 '어색'

백 시장, “특례시 지정 및 국·도비 확보” 등 당부



백군기 용인시장이 취임 후 첫 고위급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당정협의회는 지난 7월부터 진행된 민주당 지역위원장 선거 및 전당대회 등으로 백 시장 취임 후 2개월 여 만에 이뤄졌지만, 다소 어색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는 전언이다.


선거 당시 백 시장 캠프에서 활동한 전직 공직자가 경찰에 구속된 직후 열렸기 때문이다.


백 시장은 지난 3일 시청 정책토론실에서 용인지역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 4명과 함께 취임 후 첫 당정협의회를 열어 100만 대도시 특례시 지정 등 지역현안을 논의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오세영(용인갑)ㆍ김민기 국회의원(용인을)ㆍ이우현(용인병)ㆍ표창원 국회의원(용인정) 등 용인지역 내 민주당 지역위원장과 이건한 용인시의회 의장, 시 간부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시는 100만 대도시 특례시 지정 등 주요 현안과 내년도 국도비 확보 대상 사업 등을 보고하고 당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오세영 위원장은 낙후된 처인구의 균형발전을 위해 예산배정 시 배려를, 표창원 위원장은 동백 주네브상가 활성화 등과 관련해 시 차원의 관심을 요청했다.


하지만 이날 당정협의회는 당초 기대와 달리 다소 밋밋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된 모습이다. 백 시장의 선거법 위반에 대한 경찰 수사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 참석자는 “시장 취임 후 첫 당정협의회였지만, 서로 깊이있는 대화를 나눌 분위기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위해 앞으로 정기적으로 당정협의회를 개최할 것”이라며 “용인시의 제2의 도약과 사람 중심 새로운 용인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