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조금동두천 9.3℃
  • 구름조금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9.9℃
  • 흐림대전 9.6℃
  • 구름많음대구 14.7℃
  • 맑음울산 14.9℃
  • 흐림광주 14.1℃
  • 맑음부산 16.4℃
  • 흐림고창 12.5℃
  • 맑음제주 18.0℃
  • 구름조금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7.7℃
  • 흐림금산 8.7℃
  • 흐림강진군 15.8℃
  • 구름조금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부동산 정책 풍선효과 … 동·서간 양극화

수지·기흥 아파트 값 ‘급등’… 처인구 오히려 ‘하락’
부동산 업계 “정부 규제 피해 간 반사 이익” 톡톡

 

정부의 9.13 부동산 정책 풍선효과로 용인지역 아파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올 들어 용인지역 내 아파트 매매가격이 평균 4.62% 상승했다. 같은 기간 경기도 평균 아파트값 오름 폭이 1.16%인 점을 감안하면 네 배 가량 높은 것이다.


하지만 동·서 간 불균형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부지역의 경우 아파트 가격이 크게 상승했지만, 처인구의 경우 오히려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하철과 GTX 등 교통 편리성과 서울과 성남 등 인근지역에 대한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 한 용인 서부지역에 수요가 집중됐다는 분석이다.


지난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9월 용인지역 아파트 매매가격은 2.04% 상승했다.


같은 기간 경기도 아파트값이 평균 0.63% 오른 점을 감안하면 용인이 세배 이상 오른 셈이다. 서울(1.30%)은 물론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오름 폭(1.59%)보다도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수지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2.34%로 과천(3.37%)·광명(2.68%)에 이어 전국 3위를 기록했다. 기흥구는 2.30%로 수지구의 뒤를 이었다.


수지구의 경우 올해 아파트값 상승률이 서울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부터 지난달 24일까지 수지구 아파트값은 7.09% 올라 서울(6.94%)보다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기흥구는 4.16% 올랐다.


반면 처인구는 올 들어 아파트값이 2.38%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지·기흥 등 서부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교통·교육 환경과 공원 등 도시인프라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기흥구의 경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용인역 개통 기대감과 인덕원선 복선전철 흥덕역 건설 가시화 등이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무엇보다 용인지역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는 이유는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비껴갔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는 8·27 대책에서 광명·하남이 투기과열지구로, 구리·안양 동안구·광교는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됐다.


그러나 용인은 기흥구가 집중 모니터링 지역으로 언급됐을 뿐 수도권 남부 주요 지역 가운데 여전히 비규제지역으로 남아 있다.


지난 9·13 부동산 대책에서도 정부의 규제 칼날은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에 집중되며 용인 서부지역을 비껴갔다. 결국 부동산 투자자본이 수도권 내 비규제지역인 용인 서부권으로 몰리고 있는 셈이다.


실제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용인 지역 미분양 아파트는 지난 8월말 기준 437가구로, 1년 전보다 1329가구(75.3%) 감소했다. 올 들어서도 723가구(62.3%) 줄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수도권 남부 대표 도시인 용인 집값이 뛰는 것은 서울 강남을 비롯한 수도권 준강남 지역 집값 급등에 따른 동조화 현상과 개발 호재를 바탕으로 규제 회피 영향이 작용하고 있다”며 “과거 ‘버블세븐’ 시절 수지구가 주로 부각됐다면 최근에는 기흥구와 용인경전철 라인 집값도 같이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