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3.5℃
  • 안개대전 13.2℃
  • 대구 14.3℃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2℃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뉴스

수지구, 1차 의료서비스의 질 전국 ‘1위’

사회경제적여건 양호. 인구 1만명당 1차 의료 의사 수 3.2명 달해
인구 1000명단 300병상 미만 병상 수 0.9개. . . 해남군 전국 꼴찌


       


용인시 수지구 지역의 1차 의료 서비스 수준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대로 가장 낮은 곳은 전남 해남군이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달 31일 생활권역별 의료자원 분포·의료이용·건강결과 차이를 발표했다. 서울의대 김윤 교수가 진행 중인 ‘건강보험 의료이용지도(KNHI_Atlas) 구축 연구’의 중간결과다.


연구는 2011~2016년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전국을 56개 의료생활권으로 구분하고, 지역별 의료자원·의료이용·건강결과 등을 분석한 내용이다.


건강보호공단에 따르면 지역 내 1차 의료의 질은 용인시 수지구가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전남 해남군이 가장 낮았다. 적절한 외래진료를 받았으면 예방할 수 있었던 입원 건수가 용인시 수지구의 경우 76건에 그친 반면, 해남은 545건이었다.


수지구는 사회경제적 여건이 양호하고, 인구 1만 명당 1차 의료 의사 수도 3.2명 수준이며, 인구 1000명당 300병상 미만 병상 수는 0.9개였다.


반면, 해남은 사회경제적 여건이 취약하고, 인구 1만 명당 1차 의료 의사 수가 1.7명으로 나타났다. 인구 1000명당 300병상 미만 병상 수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준인 13.4개였다.


김윤 교수는 “병상의 절대적 총량을 늘리기보다는 의료의 질과 효율성 측면에서 중소병원의 진료기능을 명확히 하고, 급성기뿐 아니라 요양병원-요양원 등 협력체계를 갖고 상생하는 길을 갖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병상 공급량을 적정화하고, 입원의료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진료권별 병상총량제 △종합병원 신설 시 병상기준 강화 △지역거점 병원 육성 △적정 규모 이하의 중소병원 기능 전환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병상 공급량 최고는 전주…100명당 1개 꼴


우선 국내 급성기 병상수는 2016년 기준 인구 1000명당 6.2개에 달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3.3개의 약 2배 수준이다. 그러나 300병상 이상 대형병원이 전체의 50% 이상인 OECD 국가와는 달리, 한국은 300병상 미만의 중소병원이 전체의 69%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56개 진료권 가운데 병상 공급이 가장 많은 곳은 전북 전주로 인구 1000명당 9.9개였다. 반대로 가장 적은 곳은 경기 성남으로 인구 1000명당 3.6개에 그쳤다. 2.8배 차인다.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이 없는 지역은 강원도 고성과 영월, 충북 진천 등 11곳이었다.


김윤 교수는 “병상이 과도하게 공급되면 불필요한 의료 이용이 늘고, 이에 따라 재입원율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병상 공급량이 많아도 공급 구조가 좋은 경우라면 의료이용과 의료결과가 양호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그는 “불필요한 입원·재입원을 예방하고, 입원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병상의 공급구조를 살펴야 한다”고 제언했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