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8℃
  • 흐림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3.4℃
  • 흐림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3.9℃
  • 흐림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뉴스

“아이돌봄·청년지원에 행정력 총력”

백군기 시장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주민센터 등 방과 후 돌봄센터 ‘활용’



[용인신문] 백군기 용인시장이 취임 1주년 키워드로 아이돌봄과 청년지원을 꼽았다. 시의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육아와 아이돌봄 기반을 확충하고, 주거 지원도 대폭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백 시장은 지난 1일 처인구 삼가동 용인시민체육공원 용인어린이 상상의 숲에서 민선 7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용인시를 청년·신혼부부가 살기 좋은 청년 도시로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백 시장은 이날 인구 106만 명의 대도시로 성장한 용인시를 청년·신혼부부가 살기 좋은 젊은도시로 변화시키기 위해 가용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선언했다.


백 시장이 이같이 밝힌 것은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시는 맞벌이 부부들이 마음 놓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아이돌봄 채널을 구축하고 주거비 지원, 청년지원센터 건립 등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부터 지역 내 작은도서관 4곳에서 시범적으로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시작으로 초등학교 돌봄교실이나 다함께 돌봄센터 등으로 국한된 돌봄 채널을 주민자치센터와 도서관, 마을회관 등 가능한 모든 시설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돌봄 프로그램도 중앙정부가 제시하는 일률적인 프로그램을 넘어서 독서지도나 취미활동, 숙제도우미 등 각 시설의 특성이나 아이들 수요에 맞춰 다양하게 개발할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지역 내 초등학생 수는 7414명이다. 그러나 이중 약 7%정도만이 돌봄교실이나 지역아동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등을 사용할 수 있다. 돌봄 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시는 7월 중으로 관련부서 책임자를 중심으로 아이돌봄 확대 TF을 구성해 본격적으로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또 신혼부부와 저소득 청년을 대상으로 전세자금 대출이자나 월세 일부를 보조하는 방향으로 용인시 주거복지 지원 조례를 제정하기로 했다.


청년들만의 활동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청년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직무 멘토링, 취업지원 등 다양한 청년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해 청년들이 찾아오는 도시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백 시장은 이날 취임 1주년 성과로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입지와 플랫폼시티를 3기 신도시 계획에 포함 등을 꼽았다.


백 시장은 시의 100년 미래를 결정할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를 차질없이 조성하고, 그 혜택이 용인시민 모두에게 고르게 돌아갈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