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9℃
  • 구름많음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2.5℃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1.5℃
  • 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7℃
  • 흐림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2.2℃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뉴스

백 시장, 네이버 뒷북 러브콜… 쇼윈도 행정

용인시, 지역 내 대기업 방문 보도자료 ‘눈살’
네이버 “경기도 내 지자체 두 곳 유력 검토”


[용인신문] 백군기 용인시장이 네이버(NAVER) 2데이터센터 유치 무산과 관련추가 유치를 위해 처인구 양지면 등 두 곳의 후보지를 제안한 가운데네이버 측은 해당 부지에 대해 불가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당초 기흥구 공세동에 연면적 132230㎡ 규모의 부지에 5400억 원을 투입해 제2데이터센터 건립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지역 시의원을 비롯해 인근 아파트 주민과 공세초등학교 학부모들이 데이터센터 운영에 필요한 특고압 전기공급시설 전자파 등이 주민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다며 건립을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그러나 시 측의 기업유치 정책 등에 대한 안 좋은 여론이 조성되자 부랴부랴 대체부지 등을 제안한 것이다결국, ‘쇼윈도 행정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백 시장은 최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도 추가 유치를 위해 3~4곳의 후보지를 물색하고 있다고 밝혔지만현실성이 없다는 평가다.


네이버가 기흥구 공세동 입지가 무산된 제2데이터센터 설립과 관련용인시 측이 제안한 대체 부지에 대해 입지여건에 부적합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터센터 입지여건 상 전력공급 등이 가장 중요한 사안인데용인시가 제안한 부지는 이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는 것.


네이버 관계자는 공세동 데이터센터 포기 후 많은 지자체에서 러브콜이 있었다며 아직 최종 확정된 곳은 없다고 밝혔다이어 용인 입지에 대해서는 입지여건을 갖춘 곳은 공세동 지역 외에 없다는 것이 결론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백 시장을 비롯한 시 집행부는 여전히 네이버 유치를 위해 추가적인 대체부지를 찾겠다는 공식입장이다.


백 시장은 지난 1일 간담회에서 네이버 데이터센터는 훌륭한 기관으로 반드시 유치했어야 한다며 네이버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지역정가와 공직사회는 백 시장의 이 같은 발언과 관련, “전형적인 쇼윈도 정치라는 지적이다.


시의원 A씨는공세동 지역 주민들의 반대 명분인 안전상 이유로 사실상 기업유치를 포기했으면서다른 지역을 제안한 것 자체가 넌센스라며 공세동 외 지역 주민들의 안전은 상관없다는 얘기인 셈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시의원 B씨는 지난해 ()아모레 퍼시픽 측의 용인입지 포기 후 행적 등을 함께 지적하며 기업입지 무산에 대한 정치적 면피행위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백 시장은 지난해 8월 ()아모레 측이 용인입지를 포기하자, ()아모레 본사를 방문해 용인입지를 재차 요청한 바 있다.


또 최근에는 네이버 측에 대체부지 제안과 함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에 위치한 GC 녹십자 본사를 방문 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녹십자의 발전을 용인시민과 함께 응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하기도 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정치인으로서 보여주기 위한 활동을 하는 것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지만진정성이 보이지 않는 정치활동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네이버 측은 용인을 제외한 경기도 내 지자체 측 제안에 대해 깊이 있게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네이버 관계자는 도 내 지자체 두 세 곳의 제안 내용을 검토 중이며한 두 곳의 제안이 추가검토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