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7℃
  • 서울 25.5℃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1℃
  • 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9.7℃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8.9℃
  • 흐림금산 28.7℃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뉴스

일본 화이트 리스트 배제 피해기업 지원

용인시, 피해신고 접수창구 운영
시민·공직자 500여 명 ‘규탄 대회’



[용인신문] 일본의 경제도발에 따른 지역 기업 피해 지원책을 마련한 용인시가 일본 측의 화이트 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 등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내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피해 신고 접수창구를 운영한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손해를 입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은 시 기업지원과로 전화하거나 (031-324-2856)) 직접 방문해 피해 상황을 신고하면 된다


시는 지난 5일 기업 지원을 위한 온라인지원시스템 '용인시 기업SOS'에 일본 측 경제도발로 인한 피해기업의 온라인피해 창구와 시청 기업지원과 내에 오프라인 피해접수창구를 열었다.


앞서 시는 지난 2일 일본 수출규제 피해업체에 100억 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하고, 수출규제로 타격을 입은 기업에 지방세 징수 유예, 신고기한 연장, 세무조사 면제 등 금융지원을 하기로 했다.


지역 내 기업 중 피해가 예상되거나 피해를 본 기업이 온라인으로 피해 상황을 신고하면 용인시 기업지원과가 피해 내용을 파악한 뒤 특례보증, 세제 등 다양한 지원방안을 안내한다.


시에 따르면 용인지역에는 반도체 부품·소재 제조 기업 99개가 운영 중이며, 이 중 40여개 업체가 일본에 수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시는 이날 오후 시청 에이스홀에서 용인시 이·통장연합회와 주민자치연합회 등 민간단체와 함께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규탄하고 불매운동을 결의하는 대회를 열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용인지역 내 31개 읍면동의 이·통장과 주민자치위원 등 시민 대표와 시 공직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결의문에서 우호적 한일관계는 물론 세계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과 진심어린 사과를 하라고 촉구한 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를 철회 전까지 일본여행을 보이코트하고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앞장설 것을 결의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