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8.7℃
  • 연무서울 8.6℃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9.6℃
  • 맑음광주 12.5℃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8.5℃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8.4℃
  • 맑음금산 10.0℃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뉴스

경기도 공무원 태부족 ‘파김치’

1인당 주민 수 236명 전국 최다… 김민기 의원 “공무원 수 정책연구 필요”



[용인신문] 지난해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무원 1인당 담당하는 주민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민기(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전국 지방자치단체별 공무원(일반·특정·정무·별정직) 1인당 주민 수현황을 근거로 이같이 밝혔다.



이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 공무원 1인당 담당 주민 수는 236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많았다. 반면 가장 낮은 지역은 강원도(82)로 약 3배 차이를 보였다.<표 참조>


전국적으로 공무원 1인당 평균 주민 수는 159명이었다. 경기에 이어 인천(202), 대전(192), 서울(190), 대구(189), 광주(182), 울산(179), 부산(178), 세종(164) 등의 순으로 평균보다 많았고 경남(135), 충남(116). 충북(114), 제주(113), 전북(107), 경북(99), 전남(86), 강원(82) 등은 평균보다 적었다.


기초자치단체에서는 인천 남동구가 공무원 1인당 주민 수 593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울릉군이 가장 적은 25명으로 약 23배 차이를 나타냈다.


김 의원은 지자체의 기능을 강화하고 행정 비효율을 극복하기 위해 적정 공무원 수에 대한 정책연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